컨텐츠 바로가기
67987993 0512021050767987993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88875000

김부겸 '라임펀드-억대 수의계약' 의혹 두고 여야 '대리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라임펀드, 조국사태와 유사…억대 수의계약 의혹" 맹공

與 "후보자 능력 자질 검증하는 자리" 엄호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당팀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둘째 날인 7일 여야는 김 후보자 자녀 일가의 '라임펀드 특혜 의혹', '억대 수의계약, 쪼개기 의혹'을 두고 날 선 공방전을 펼쳤다.

여야는 이날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 차녀와 사위, 손자·손녀들이 라임 사모펀드 '테티스11호'에 특혜로 가입했는지 여부, 김 후보자의 가족 회사가 공공기관과 서울시 교육청 산하 각급 학교와 수의 계약을 체결하고 그 과정에서 쪼개기 계약을 시도했는지 여부 등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앞서 김 후보자는 전날(6일) 자동차세, 과태료 체납,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 등 갖가지 논란에 대해 연신 '부끄럽다'고 몸을 낮췄지만, 라임 펀드 특혜 의혹에 대해선 "펀드를 직접 만들고 판매한 이들에게 물어보라", "뭐가 특혜냐"며 발끈해 이날 증인·참고인 질의에 관심이 집중됐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의 차녀 가족 일가가 투자했던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테티스11호가 특혜라고 주장했다.

이른바 '조국 흑서' 공동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는 참고인으로 출석해 "특혜 논란이 있냐"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당연히 있다. 이 펀드의 구성, 환매 수수료, 판매보수, 성과보수, 환매 가능액에 비춰서 이게 특혜적으로 구성됐다고 부인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김 후보자의 청문회를 하는 과정에서 라임 펀드 사건이 불거졌다"며 "조국 펀드와 유사한 점이 한두 개가 아니다"고 했다.

반면 여당은 김 후보자 감싸기에 나섰다. 장영준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은 "펀드 설정과 관련해 김 후보자의 부탁을 받은 적이 있나"라는 서영교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김병주 민주당 의원은 "여기는 김 후보 청문회이고 국무총리 후보자의 능력과 자질을 검증하는 자리, 그와 관련된 참고인과 증인에 대한 질문에 국한해야지 왜 이렇게 시간 낭비를 하는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후보자의 배우자와 여동생이 운영한 컴퓨터 유지보수 업체 '지엘엔에스'의 수의계약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도 야당의 거센 공세가 이어졌다.

국민의힘은 이 업체가 서울시 교육청과 산하기관으로부터 2010년부터 지난 3월까지 총 4억6000만원의 수의계약을 체결한 과정에서 김 후보자가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추궁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김 후보자는 가족이 이 회사에서 손을 뗐다고 했지만 실소유자가 누구냐, 후보자가 개입됐느냐가 중요한 문제로 남는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반면 서영교 의원은 "김 의원이 문제제기할 수 있는 문제"라면서도 "서로 소통되는 것이 맞다"고 했고, 김 후보자 역시 "최선을 다해 답변할 수 있는 건 하겠다"고 했다.

이들 의혹을 제외하고도 여야의 신경전은 이어졌다. 강선우 민주당 의원은 전날 야당 청문위원으로부터 조롱성 문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청문회 이후 복도에서 고성과 반말을 들었다"며 "문자도 피했고 고성과 반말에도 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오는 10일 오후 2시 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문제를 논의한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