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8810 0242021050867988810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20399831000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술 취하면 느슨해지는 개인 방역, 거리두기로 술자리 연쇄 감염 막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몇 주째 높은 숫자를 기록하면서 4차 대유행에 대한 염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거리두기가 장기간 계속되면서 방역과 거리두기가 느슨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단란주점, 감성술집과 같은 유흥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실제로 경남 사천의 한 주점 관련 확진자가 20여 명에 이르고, 진주의 단란주점과 부산 유흥업소에서도 연쇄감염이 발생했다.

전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완화하면서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되던 지난달 23일에는 전날 밤 10시에 영업을 종료하고 대기하던 업주와 손님들이 자정에 카운트다운을 하며 다시 영업을 재개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지역마다 거리두기 단계가 상이하다 보니 주변 도시로 원정 음주나 식사를 하러 가는 일까지 속출하고 있다.

알코올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전용준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년 이상 지속되고, 거리두기 단계가 여러 차례 조정되면서 개인 방역이나 거리두기에 대한 위기의식이 무뎌지고 있다”며 “술자리의 특성상 긴 시간 동안 마스크 없이 먹고 마시며 대화를 하게 되고, 긴 테이블에 나란히 앉는 구조의 술집에서는 사람들 사이의 거리두기도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허다한데, 술을 마시면 긴장이 풀어지거나 주변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기 어려워져 기본적인 방역수칙조차 지키기 힘들어지므로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알코올이 신경전달물질인 GABA의 활성을 증가시키면 긴장을 완화 시키는 진정효과를 보이는데, 이러한 진정효과가 평소에 이성을 조절하던 부분까지 느슨하게 만들기 때문에 술에 취하게 되면 자제력이나 통제력을 잃기 때문에 개인 방역을 철저하게 하기 어려워지는 것이다.

야외보다는 실내에서 비말에 노출될 위험이 높기 때문에 실내 마스크 착용은 매우 기본적인 개인 방역 수칙이다. 확진자 노출시에 마스크 착용이 감염을 85%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전용준 원장은 “실내에서는 2m 거리두기도 완벽하게 안전하지 않다는 또다른 연구 결과까지 나온 만큼, 부득이하게 실내에서 음식을 섭취하고 머무를 경우에는 섭취 할때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잘 착용할 뿐만 아니라, 잔을 돌려 마시지 않고, 개인별 접시를 사용해 덜어먹는 것은 물론이고 일행 간에도 거리두기에 힘쓰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술에 취하면 경계심이 무너질 수밖에 없으므로 취하도록 마시지 않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며 ‘사회적 음주 거리두기’를 잘 지켜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이데일리

사진 다사랑중앙병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