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8939 0042021050867988939 04 0401001 world 7.0.0-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0403817000

집단면역 숙제 美, 백신 접종 유인 아이디어 백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백신은 남아돌지만, 접종을 거부하는 사람들 때문에 완전한 집단면역을 이루기 어렵다는 게 미국의 고민이죠.

이렇다 보니 각 주마다 어떻게든 사람들에게 백신을 맞게 하기 위한 갖가지 아이디어를 잇따라 내놓고 있고, 남는 백신으로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주도 나왔습니다.

이여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케네디 센터에서 사람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습니다.

다른 쪽에서는 시원한 맥주를 즐기고 있습니다.

워싱턴 DC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예약 없이 바로 한 번만 맞으면 되는 얀센 백신을 맞고 공짜 맥주를 즐기라고 홍보했습니다.

[조지 리플리 / 72세 : 맥주도 마시고 백신도 맞아야 합니다.]

[백신 접종 뒤 맥주를 즐기는 남성 : 마지막에 보상이 있답니다.]

뉴욕주는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프로 야구를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의 야구장 관람석에 차별을 두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앉는 구역에는 좌석에 제한을 두지 않고 일행이 붙어 앉을 수 있지만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 앉는 구역은 좌석의 33%까지만 허용하며 반드시 거리 두기를 해야 합니다.

또한, 야구장에서 백신을 맞는 사람은 무료관람권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 뉴욕 주지사 : 경기장에 조금 일찍 와서 백신을 맞으세요. 백신을 맞으면 뉴욕 양키스나 뉴욕 메츠 경기 입장권을 공짜로 드립니다.]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는 16∼35세의 주민이 백신을 맞으면 100달러를 주고 미시간주 디트로이트는 백신 맞을 사람을 데려오는 주민에게 50달러 선불카드를 지급합니다.

미국 각 지역 정부들이 이처럼 앞다퉈 인센티브를 내놓으며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지난 5일 기준 미국에서 1회 이상 접종을 마친 사람은 전체 인구의 44.4%로 집단 면역 달성까지는 아직 갈 길이 먼 데 미국의 백신 접종 속도가 점점 느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일주일간 하루 평균 백신 접종 건수를 보면 지난달 13일 338만 건으로 최고치를 보인 이후 점점 줄더니 지난 5일 213만 건으로 37% 감소했습니다.

백신 물량은 충분한데 맞겠다는 사람이 줄자 남아도는 백신으로 관광객을 유인하겠다는 곳도 생겨났습니다.

[빌 드 블라지오 / 뉴욕 시장 : 우리는 (관광객 백신 접종이) 관광객에게 긍정적인 메시지를 준다고 생각해요. 뉴욕으로 오세요. 안전하고 좋은 장소입니다. 우리가 당신을 돌볼게요. 저희와 함께 머무는 동안 백신 접종을 해드릴게요.]

세계적 관광도시인 뉴욕은 9월 브로드웨이 공연도 18개월 만에 재개한다며 티켓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YTN 이여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