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9671 0032021050867989671 03 0304001 economy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423129000

고양시, 3개 학교에 명상숲 등 도심숲 조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지역 내 학교 3곳에 '그린 커튼'·'그린 터널'· 학교 명상숲' 등을 조성하는 도심 숲 사업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그린 커튼은 나팔꽃 등 건물 외벽을 따라 자라는 녹색 식물을 심어 커튼처럼 태양광을 차단하는 효과를 내는 방식이다.

그린 터널은 조롱박·수세미 등을 터널 형식으로 심어 보행로에 그늘을 제공한다.

시는 일산동구 식사동의 양일초등학교에 이달 중 30m 너비로 제비콩을 심어 그린 커튼을 조성할 계획이다.

옥상까지 식물이 자라면 그린 커튼의 면적은 약 300㎡로 늘어난다.

그린 커튼으로 생긴 그늘과 햇볕이 직접 닿는 곳의 온도 차이는 15도 이상으로 여름철 냉방비 절약에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미세먼지와 유해물질을 차단하는 효과도 있다.

덕양구 화전동의 덕양중학교에도 이달 중 그린 터널 200㎡를 조성할 계획이다.

지난해 일산초·능곡초·도래울바람물공원에 660㎡의 그린 터널을 조성했다.

시는 매년 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해 그린 커튼과 그린 터널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올해 3월에는 덕양구 백양초등학교에 6천만원을 들여 520㎡ 규모의 학교 명상숲을 조성했다.

연합뉴스

백양초교 명상숲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학교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팥배나무·병꽃나무 등 수목 1천306그루와 야생화 1천650본을 심었다.

학교 명상숲은 학생들의 심신 교육과 휴식에 도움이 된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명상숲이 조성된 학교의 학생들은 없는 학교보다 적대감이 18%, 행동 공격성이 20%, 분노가 19%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매년 예산을 확보해 명상숲을 확대할 계획이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