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9672 0242021050867989672 04 0401001 world 7.0.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0423180000

코로나 상황파악도 안되는 일본, 올림픽 열 수 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가 "시내 인파 줄고 있다, 긴급사태 선포 효과"

실제 주말 인파 지난해 비해 크게 늘어

OECD 백신 접종률 꼴지, 대표선수 접종 일정도 미정

7월 올림픽 개최 회의론 계속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일본의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한 대응에 거듭 물음표가 달리면서 올림픽 개최 가능성에 대한 회의론이 가시지 않고 있다.
이데일리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시범대회로 열린 홋카이도-삿포로 하프마라톤 대회. 진행 스탭들 모습. 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현지시간) 일본 내각 홍보실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긴급사태 선언 효과와 관련 “사람들 이동이 틀림없이 감소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이동) 인구가 감소한 그런 효과는 나오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이동통신 이용 고객의 휴대폰 신호 통계를 바탕으로 한 자료를 보면 인파 이동이 오히려 늘어 당국의 현실인식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현지매체들은 이동통신사 NTT도코모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최근 있었던 연휴 기간 긴급사태 발효 지역 번화가에는 인파가 오히려 크게 늘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2시 무렵 도쿄 신주쿠역 인파는 지난해 5월 2∼5일 같은 시간대보다 2.81배나 인구가 많았다. 이같은 사정은 교토역 일대, 오사카시 우메다역 일대 효고현 고베시 소재 산노미야역 일대 등도 비슷했다.

입헌민주당 소속 오자와 이치로 중의원 의원은 트위터에 이같은 사실을 언급하며 “제정신일까”라고 비꼬기도 했다.

이 와중 스가 총리는 최근 고위 각료 회의를 열어 11일까지로 설정된 긴급사태를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11일까지 설정된 긴급사태 기간 자체가 7월 열리는 올림픽을 고려해 앞당긴 것이었으나,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아 이를 다시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것이다.

이처럼 당국도 혼란을 거듭하고 있는 상황에서 올림픽 개최가 가능한지에 대한 회의론이 끊이지 않고 있다. 로이터는 6일 현지 상황을 바탕으로 일본의 올림픽 개최 가능성에 의구심이 있다는 내용을 보도하기도 했다.

여기에 전날에는 일본 국가대표 수영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참가 선수들 방역 관리가 소홀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또 OECD 국가 중 최저 수준이 백신 접종률도 문제로 지적된다. 올림픽 선수들은 물론 필수인력 사전 접종도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7월 올림픽 개최가 현실적으로 가능하냐는 의문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