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9678 0242021050867989678 03 0308001 economy 7.0.0-HOTFIX 24 이데일리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20423287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式 추가 실업수당 딜레마…미국 '고용 쇼크' 이유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신규 고용 26.6만명 '고용 쇼크'

①바이든 정부 추가 실업수당 딜레마

②주가·집값 급등…고령 은퇴자 급증

③문 닫은 학교…학부모 취업 늦어져

④반도체 부족에 車공장 줄줄이 폐쇄

일시 요인 분석…추후 고용 폭발할듯

이데일리

미국 미시시피주 노스 잭슨에서 한 남성이 실업수당 신청서를 건네받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말 그대로 ‘고용 쇼크’다. 미국의 신규 일자리가 4월 한 달간 26만6000개 늘어나는데 그쳤다. 100만개 안팎 고용이 급증했을 것이라는 예상에 크게 못 미쳤다.

이는 미국 전역에 만연한 구인난 때문이다. 경제 회복을 업고 일자리는 늘고 있으나 일할 사람이 부족한, 이른바 노동시장 ‘미스매치’가 발생한 것이다. 정부가 주는 실업수당을 모으는 게 취업하는 것보다 낫다는 심리가 첫 손에 꼽힌다. 코로나19 이후 주가와 집값이 폭등하면서 고령 은퇴자가 늘었다는 점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미 신규 고용, 예상치 4분의1 토막

7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4월 비농업 신규 고용 규모는 26만6000명 증가했다. 시장 예상치(97만8000명)의 4분의1에 불과했다. 월가 일각에서는 200만명 이상을 점쳤을 정도로 기대감이 높았으나, 실제 수치는 고용 쇼크에 가까웠다는 평가다.

4월 실업률은 6.1%로 전월(6.0%)과 비교해 0.1%포인트 상승했다. 이 역시 예상치(5.8%)에 못 미쳤다. 실업자는 3월 970만명에서 4월 980만명으로 더 늘었다. 게다가 3월 비농업 신규 고용의 경우 발표 당시 91만6000개 증가로 나왔는데, 이번에 77만명 증가로 하향 조정됐다.

CNBC는 “많은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 경제가 반등하는 징후 속에 큰 증가 폭을 기대하고 있었다”며 “고용이 엄청난 규모로 후퇴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예상치 못한 둔화”라고 했다. 월가는 당황스러운 기색마저 엿보인다. PNC 파이낸셜서비스의 거스 파우처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했다.

이번 쇼크는 일각에서 나왔던 노동시장 미스매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가파른 경제 재개에 일자리(수요)는 늘어나는데, 일할 사람(공급)은 부족하다는 것이다.

첫 손에 꼽히는 건 추가 실업수당의 딜레마다. 바이든 정부의 추가 부양 패키지에 따라 연방정부는 현재 주당 300달러씩 추가 실업수당을 주고 있다. 오는 9월까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예컨대 미국 서북부 몬태나주의 경우 주 차원의 1인당 주 실업급여는 최대 572달러다. 지금은 여기에 더해 연방정부가 주는 추가 실업수당이 300달러다. 굳이 일하지 않아도 매달 3488달러(약 390만원)를 받을 수 있는 셈이다. 4월 임시서비스 업종에서 한 달 만에 일자리가 11만개 넘게 사라진 건 이와 관련이 있다.

이 때문에 고용주 입장에서는 노동 수요 부족에 맞춰 임금을 인상했으나, 이 역시 한계가 있었다. 캘리포니아주 남부에 위치한 세르히로 레스토랑의 카를로스 가지투아 사장은 CNBC에 “우리는 임금을 올리고 끊임없이 인력을 구하고 있다”면서도 “사람들은 다 사라졌다”고 토로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실제 4월 시간당 평균임금은 30.17달러로 전월(29.96달러) 대비 상승했다. 주간 평균임금은 1045.60달러에서 1055.95달러로 올랐다.

이던 해리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은 “팬데믹 이전 연 소득이 3만2000달러 미만이었던 계층은 취업하는 것보다 실업수당을 모으는 게 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음식점, 개인관리 서비스 등 저임금 업종에서 근로자를 고용하고 유지하는 건 당분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정부 추가 실업수당 ‘딜레마’

두 번째 요인은 팬데믹 이후 고령자를 중심으로 노동시장 이탈자들이 많아질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으로 치면 경제활동인구에서 비(非)경제활동인구로 아예 빠지는 인력이 늘 수 있다는 얘기다.

통상 팬데믹 같은 과거 위기는 자산가치 하락을 동반했으나, 이번에는 주가와 집값이 급등했다. 현재 뉴욕 증시 3대 지수는 모두 역사상 최고치 부근에 있다. 은퇴해도 먹고 살 만한 자산이 생겼다는 의미다. 아울러 고령자 입장에서 코로나19 이후 일과 건강 중 무엇을 우선순위로 할 지에 대한 고민이 커졌다는 분석이 있다.

BoA는 팬데믹 이후 은퇴를 결정한 이들을 120만명으로 추정했다. 이들을 포함해 노동시장에서 이탈한 규모만 200만명 이상이다. 당분간 구조적인 노동시장 미스매치는 불가피해 보인다.

세 번째는 팬데믹 이후 학교가 문을 닫으면서 아직도 육아를 맡아야 하는 이가 많다는 점이다. 육아와 가사는 고령(노화)과 함께 대표적인 비경제활동인구다. 미국으로 치면 노동력 인구(labor force)에서 빠져나와 있다는 뜻이다. 미겔 카도나 미국 교육장관은 최근 MSNBC와 인터뷰에서 “9월에는 모든 학교가 대면 수업을 재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는 곧 추후 몇 달간 육아로 인한 노동시장 이탈자는 존재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파우처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보건상 두려움, 육아, 실업수당 확대 등으로 노동 인력을 찾는 게 어려워지고 있다”고 했다. 제이슨 퍼먼 하버드대 교수는 “(4월 고용 쇼크는) 노동력 공급 부족 때문”이라고 했다.

네 번째는 반도체 부족 여파다. 노동부 통계를 보면, 4월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관련 제조업 일자리는 2만7000개 줄었다. 제조업 고용(-1만8000명)이 감소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현재 제너럴모터스(GM) 등 주요 자동차업체들은 차량용 반도체가 없어 공장 문을 닫고 있는 실정이다.

‘일시적 쇼크’ 우세…고용 폭발할듯

다만 이는 일시적인 요인에 기인한 것이라는 지적 역시 많다. 미국 전역이 완전한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는 와중에 일자리는 늘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팬데믹 이후 아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이는 800만명 정도로 추산되는데, BoA의 분석대로 노동시장 이탈자 200만명을 빼도 600만명에 달한다.

이같은 압력 하에서 추가 실업수당이 9월로 마감하면, 고용 폭발은 언제든 일어날 가능성이 농후하다. 아울러 가을부터 학교가 문을 열면 여성 노동력은 대거 취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추후 매월 100만명 이상 고용 폭발이 일어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오는 이유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경제가 매우 이례적인 타격을 입어 돌아가는 길이 평탄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한 달치 데이터를 추세로 간주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종종 일시적인 요인들이 발생한다”며 특히 불규칙한 학사 일정은 학부모들의 직장 복귀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