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9855 0782021050867989855 03 0306001 economy 7.0.0-HOTFIX 78 이투데이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620424821000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우리동네 주간 시황] 들썩이는 경산 집값…외지인 투자수요 유입 ‘활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월 외지인 거래 296건…“서울서 원정투자”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 집값이 급등하는 동안 관심에서 한 발짝 비켜나 있던 경북 경산시 집값이 최근 들어 강세다. 대구 수성구가 지난해 말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되자 대구 생활권이 가능한 경산시 일대로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7일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5월 첫째 주(4일 기준) 경산시 아파트값은 0.24% 올라 지난주(0.27%)에 이어 상승세가 이어졌다. 올해 누적 상승률은 3.67%로 하락세를 이어가던 작년 동기(-1.03%)에 비해 크게 올랐다.

집값 상승세도 돋보인다. 중산동 ‘펜타힐즈 더샵 2차’ 전용면적 108㎡형은 지난달 13일 8억3000만 원(19층)에 계약서를 써 신고가를 경신했다. 종전 최고가를 기록한 2월 8억2500만 원에서 두 달 새 500만 원 오른 셈이다.

중방동 ‘중방e-편한세상3단지’ 전용면적 146㎡형은 지난달 16일 6억7500만 원에 팔렸다. 이는 지난해 11월 5억8000만 원에 거래됐던 종전 신고가보다 9500만 원 오른 금액이다.

아파트값이 오르면서 타 지역 거주자들이 아파트를 사들이는 원정 투자도 급증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경산시 외지인(관할시도 외 기타)의 아파트 거래건수는 3월 296건을 기록했다. 경북 내에서 포항 북구(418건)를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수치다.

중방동 A공인 대표는 “경산시는 대구 수성구와 가까워 서울로 비유하자면 분당 같은 곳”이라면서 “대구·부산 등 영남 지방뿐만 아니라 서울에서도 투자하러 많이 오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투데이/이동욱 기자(tot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