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0929 0112021050867990929 04 0401001 world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62441385 false true false true 1620435026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日 긴급사태 또 연장됐는데…스가 "안전한 올림픽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도쿄도 등에 발령된 코로나19(COVID-19) 긴급사태 발효 기간을 연장하고 발령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도쿄올림픽이 두 달여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긴급사태 연장 결정이 내려졌지만 일본 정부는 안전한 올림픽 실현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8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7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도쿄도,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4개 광역지자체에 발령한 3차 긴급사태 선언 기한을 오는 11일에서 이달 3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더불어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아이치현과 후쿠오카현에도 오는 11일부터 긴급사태를 발령할 예정이다.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가 시행되고 있는 사이타마현, 지바현, 가나가와현, 에히메현, 오키나와현 등의 중점조치 적용 기한이 오는 31일까지로 연장됐다. 홋카이도, 기후현, 미에현 등 3개 지역은 중점조치 대상 지역으로 추가됐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연장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4월7일 도쿄도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을 최초로 발령했다가 이후 확대·연장 조치했다. 지난 1월8일에 선언된 두 번째 긴급사태는 연장을 거쳐 두 달 넘게 유지됐다.

일본 정부는 방역 피로감과 경제적 영향을 고려해 이번 긴급사태 연장 기간 동안 다소 느슨한 방역 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기존에 휴업을 요청했던 백화점, 쇼핑센터 등 1000㎡ 이상 규모의 대형 상업시설은 지역 단체장의 판단에 따라 오후 8시까지 영업이 가능하게 됐다. 도쿄도는 자체적으로 대형 상업시설에 대한 휴업 요청을 계속할 방침이다. 무관중 개최가 원칙이었던 스포츠 경기와 콘서트 등 대규모 행사는 수용 인원의 50%(최대 5000명)까지 입장 가능하게 된다.

다만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과 주류 제공 및 노래방 이용 금지 등은 그대로 유지된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 연장 기간 동안 대책을 완화하기로 하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번 연장을 통해서도 코로나19 확산 억제에 실패할 경우에는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올림픽 개막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안전한 올림픽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이날 긴급사태 연장 관련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책을 철저히 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고 안전한 대회를 실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도 같은 날 올림픽 개최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이케 지사는 이날 도쿄도청에서 서배스천 코 세계육상연맹 회장을 만나 올림픽과 관련해 "안심·안전한 대회 개최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며 "여러 가지 과제가 있으나 어떻게 해서든 성공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이날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6000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날 사망자 수는 148명으로, 하루 기준 최다치를 기록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