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7717 0032021050967997717 05 0507003 sports 7.0.0-HOTFIX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20518498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베이브 류스' 출격 준비…류현진, 인터리그 대비해 타격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타격 훈련하는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베이브 류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년 7개월 만에 타석에 선다.

토론토 구단은 9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류현진의 타격 훈련 장면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토론토가 속한 아메리칸리그는 지명타자 제도를 활용해, 투수가 타석에 설 일이 없다.

그러나 내셔널리그 팀의 홈경기로 인터리그를 치를 때는 토론토 투수도 타석에 선다.

류현진은 12∼14일 벌어지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인터리그 원정 3연전 중 한 경기가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ESPN은 13일 등판을 예상한다.

애틀랜타와의 방문 경기에서는 모처럼 류현진이 타석에 서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류현진도 9일 타격 훈련을 하며 인터리그 경기에 대비했다.

류현진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시절 타석에서도 만만찮은 실력을 뽐내며 '베이브 류스'라는 별명을 얻었다.

전설적인 타자 베이브 루스와 류현진의 성을 조합해 만든 별명이다.

토론토 구단도 9일 트위터에 '베이브 류스가 다음 주 경기를 준비한다'고 썼다.

연합뉴스

타격 훈련하는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류현진은 2019년 10월 7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마지막으로 타석에 섰다.

정규시즌 최근 타자 출전은 2019년 9월 29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이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에서 타자로 213타수 28안타(타율 0.178), 1홈런, 12타점을 올렸다.

잭 그레인키(타율 0.225, 9홈런, 34타점)나 제이컵 디그롬(타율 0.198, 3홈런, 25타점)만큼은 아니지만, 투수로는 꽤 뛰어난 타격 능력을 과시했다.

토론토 구단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에서도 타격 훈련하는 류현진의 표정은 매우 밝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