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8870 0012021050967998870 01 0108001 politics 7.0.0-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24340000

북한 모내기철 앞두고 "자급자족이 최선" 강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북한이 모내기 철을 맞아 농촌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을 독려하며 식량 문제를 자력갱생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9일 1면에 ‘전당, 전국, 전민이 총동원돼 농촌을 힘있게 지원하자’ 제목의 사설을 싣고 “오늘 우리에게 다른 길은 없다. 제땅에서 제힘으로 농사를 잘 지어 식량의 자급자족을 실현하는것이 최선의 방략이다”고 밝혔다.

신문은 특히 새로운 경제발전 5개년 계획 첫해인 올해가 “인민들의 의식주 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여는 데 매우 중요한 해”라며 농업 부문의 토대를 다지고 농업생산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자체의 힘으로 기어이 식량문제를 풀고 인민생활 향상과 사회주의 건설에서 실제적인 변화, 실질적인 전진을 이룩해야 한다”며 ‘자력갱생’ 기조를 재확인했다.

신문은 지난해 태풍과 장마로 농업생산이 타격을 입었다면서 “올해에 지난해와 같은 불리한 자연기후적 영향을 또다시 받지 않으리라는 담보는 없다”면서 농업생산 증대에 매진할 것을 독려했다. 또한 “온 나라가 농촌을 물심양면으로 아낌없이 지원해야 한다”면서 각 생산부문에서 모내기 등 농촌 지원 인력을 동원하고, 내각과 국가계획위원회가 지역·농장별 영농설비와 자재를 정확하게 파악해 영농물자 보장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북한은 지난해 수해 피해, 코로나19 국경봉쇄 조치로 식량 생산이 급감한 것으로 추정된다. 통일부는 올해 북한에서 100만t 이상의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보고, 올해 예산에 대북 식량지원 관련 예산을 반영한 상태다.

경향신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모내는 기계의 출동준비를 빈틈없이 갖추고 있다”며 황해남도 벽성군 서원협동농장의 모내기 준비 현황을 소개했다. 신문은 “올해 알곡생산 목표를 기어이 점령하려는 농업부문 일꾼들과 근로자들의 열의가 날이갈수록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진 기자 yjkim@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