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9745 0292021050967999745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28240000

이효리 "자식 없지만 순심이=큰딸..인생 바뀌었다" 눈물 ('동물농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이효리가 ‘동물농장’을 통해 무지개 다리를 건넌 반려견 순심이를 그리워했다.

9일 오전 전파를 탄 SBS ‘동물농장’에서 이효리는 자신의 반려동물을 소개하며 “순심이는 정확히 작년 12월 23일 새벽 5시 반쯤 떠났다. 고요한 새벽 같은 느낌이었다. 바람도 안 불었고 시끄러운 것 없이 너무 고요하게 떠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과 함께 순심이랑 살던 옛 집에 와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곳은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의 신혼집. 이효리는 “추억을 함께 한 공간에 와서 이야기하면 제 마음이 정리도 되고 보시는 분들도 반려동물을 보낸다는 게 어떤 건지 좀 더 편안하게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3년 만에 찾은 신혼집에서 이효리는 “여행으로 애들을 제주도에 데려온 적이 있었다. 서울에서와 다른 애들의 표정을 보고서 이렇게 살아야겠구나 마음 먹고 신혼집을 짓고 이사를 왔다”며 “안성 평강공주 보호소에 봉사를 갔는데 견사에 혼자 있는 아이가 눈에 띄었다. 소장님한테 물었더니 다른 아이들이 항상 공격해서 혼자 뒀다고 했다. 이름은 너무 순해서 순심이라고 했다. 유독 눈길이 갔다”고 순심이를 처음 만난 때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집에 왔는데 생각이 나더라. 이후 한 달에 한 번씩 봉사 가서 예뻐해주기만 했다. 데려올 생각을 못했는데 유기견 화보 촬영을 하게 됐다. 순심이 털을 걷어내 보니 한쪽 눈이 실명됐고 자궁축농증이 심했다. 촬영보다 수술이 급했다. 그런데 수술하고 갈 데가 없어졌다. 다시보호소에 보내기 그래서 내가 키우게 됐다”고 덧붙였다.

OSEN

이효리는 10년 전에도 순심이와 함께 ‘동물농장’에 출연한 바 있다. 그는 “순심이는 엄마를 제일 좋아했다. 간식 산책보다 저랑 같이 있고 제 옆에 있는 거를 제일 좋아했다. 엄마 껌딱지였다. 유독 저를 너무 따랐다. 다른 개들은 자기도 하고 다른 방향을 보기도 했는데 순심이는 저만 봤다. 다행히 순심이가 조용하고 친절해서 모든 촬영장에 데리고 다녔다”고 밝혔다.

서로가 서로한테 서로밖에 없는 시기였다고. 이효리는 “순심이가 처음 사랑을 느껴볼 때였고 저도 순수하게 유기동물에 대해 배우고 사랑을 체험하던 때였다. 그 정도로 깊은 사랑과 교감을 해 본 게 처음이었다. 깊은 사랑과 교감이 나한테 제일 행복감을 주는 거구나 싶었다. 부수적인 것들은 쳐내면서 사랑이 내 인생에서 제일 중요하다는 걸 깨닫게 해줬다. 순심이 만나기 전후의 저의 모습이 완전히 다르다”며 미소 지었다.

하지만 그를 변화게 해줬던 순심이는 곁에 없다. 이효리는 “자식은 없지만 큰딸에 대한 느낌이었다. 언젠가 나보다 먼저 갈 텐데 생각만 하다가 진짜 가는 건 다르더라 느낌이. 웬만하면 먹을 걸 먹을 텐데 딱 끊는 순간부터 끝이구나 싶었다. 치료가 힘들다고 했을 땐 너무 오열했다. 원래 반려동물은 자기가 떠날 때 보호자가 얼마나 슬퍼할지에 대해 두려워한다더라. 순심이 같이 사랑이 많았던 애는 더욱 그럴 것 같아서 평소처럼 곁에 있어서 편하게 보내주자 싶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

/comet568@osen.co.kr

[사진] 동물농장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