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0419 0142021050968000419 02 0202001 society 7.0.0-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30586000

'한강 의대생' 정민씨 부친 "아들 그림 감격..결말 날 때까지 버티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강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씨의 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시민이 보낸 그림 선물.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아들을 떠나 보낸 고(故) 손정민씨(22)의 아버지 손현씨는 많은 이들의 위로와 격려에 감사하면서 "결말이 날 때까지 버텨 보겠다"고 다짐했다. 손현씨는 9일 자신의 블로그에 "어버이날이 지나갔다"며 "많은 분들이 물어보시는데 평소에 자주 같이 지내서인지 생각나는 이벤트가 없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번엔 다른 의미로 뜻깊은 날이 됐다"며 "내용은 다 아실테니 생략하겠다"고 정민이 없는 어버이날이 힘들다고 했다.

손씨는 "정민이를 발견한 자리에 이렇게 많은 분들이 오셨다 가셨는지 몰랐다"며 반포 한강 둔치에 많은 분들이 놓고 간 꽃들과 편지, 위로의 물건에 고마움과 감사의 마음을 나타냈다.

특히 손씨는 정민이 얼굴과 '우리 꼭 다시 만나요, 나의 영원한 엄마 아빠 사랑합니다'라는 글이 적힌 작은 선물에 "제가 좋아하는 아들 사진인데 어떻게 알고 그리셨는지 놀라고 감격했다. 집에 다 가져와서 정민이 영정 앞에 놓고 정민이가 보도록 했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손현씨는 "이 모든 응원에 감사드리며 너무 과분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결말이 날 때까지 버텨보려고 한다"며 "결말이 어떻게 날지 저도 무척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가혹한 진실이 될지, 끝없는 의문으로 갈지…이런 생각을 하면 잠을 이룰지 모르겠다"며 실체가 드러날 지, 아니면 미궁에 빠질지 솔직히 초조하다고 했다.

끝으로 손현씨는 "아들 잃은 애비가 힘들어하는 모습은 당연한 것이니 걱정 안하셔도 된다"며 위로를 건넨 많은 이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며 고개 숙였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