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0906 0032021050968000906 05 0507001 sports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33907000

SSG 김정빈-키움 김정인 최초로 '형제 선발투수 맞대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SSG 랜더스 김정빈-키움 히어로즈 김정인 형제
친형제인 SSG 랜더스 좌완투수 김정빈(왼쪽)과 키움 히어로즈 우완투수 김정인이 9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양 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출격한다. 형제 투수가 선발 맞대결을 펼치는 건 KBO리그 사상 처음이다. [SSG랜더스, 키움 히어로즈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형제 선발 투수 맞대결이 펼쳐진다.

주인공은 SSG 랜더스 좌완투수 김정빈(27)과 키움 히어로즈의 우완투수 김정인(25) 형제다.

2년 터울의 형제는 9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양 팀의 더블헤더(DH) 2차전에 선발 출격한다.

김원형 SSG 감독과 홍원기 키움 감독은 이날 DH 1차전을 앞두고 두 선수를 DH 2차전 선발로 예고했다.

홍원기 감독은 "형제 맞대결을 위해 일부러 일정을 조정한 건 아니다"라며 "두 선수 부모님의 마음은 복잡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프로야구에서 형제 선수가 같은 날 출전한 기록은 많다.

1985년 삼미 슈퍼스타즈에서 뛰던 양승관-양후승 형제가 사상 최초로 같은 유니폼을 입고 같은 경기에 출전했고, 윤동배-윤형배(이상 롯데 자이언츠) 형제는 총 5차례 같은 날 공을 던졌다.

정명원(당시 태평양 돌핀스)-정학원(당시 쌍방울 레이더스) 형제는 1995년 9월 5일 형제 투타 맞대결을 펼쳤다.

최근에도 형제 선수들의 출전 기록은 많다.

김범수(한화 이글스)-김윤수(삼성 라이온즈) 형제는 지난해 7월 21일 같은 날에 패전을 기록했다. 형제가 같은 날 패전 투수가 된 건 KBO리그 처음이었다.

그해 9월 13일 최정-최항(SSG) 형제는 같은 날 홈런을 날렸다.

다만 형제가 선발 투수로 대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빈은 올 시즌 1경기에 출전해 1패 평균자책점 13.50을, 김정인은 5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5.48을 각각 기록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