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1074 1162021050968001074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116 한국금융신문 59000813 false true false false 1620534481000

이슈 연금과 보험

삼성화재 “車보험 대물배상 한도 여유있게 가입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건 중 6건 대물 5억 이상 가입

한국금융신문

연령대별 대물배상 한도별 가입 비중./자료= 삼성화재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외제차 등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대물배상 한도를 여유 있게 가입하는 게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삼성화재 다이렉트가 20년 자사 자동차보험 가입 계약을 분석한 결과, 대물배상 한도를 5억 이상 가입한 고객이 전체의 약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산차를 보유한 고객들의 경우 최고 한도인 10억으로 가입한 경우가 국산차 보유 고객에 비해 5.6% 높은 45.8%로 나타났다.

대물배상 한도를 10억 이상 가입한 경우가 가장 많은 이유는 외산차 비중이 매년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삼성화재 다이렉트에 따르면 자사 가입 차량 중 차량가액 5000만 원 이상 1억 원 이하의 고가 차량이 2017년 대비 2020년 5만 3000여대에서 8만 8000여대로 66.5% 증가했고, 1억 원 이상 초고가차량도 같은 기간 5000여대에서 1만여대까지 86.3%나 증가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관계자는 "실제로 지난해 삼성화재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에 가입한 차량을 살펴보면 외산차는 60여만대로, 3년 전에 비해 70% 이상 증가했다"며 "이는 전체 가입 차량의 17.2%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다른 연령대에 비해 3-40대가 대물배상 한도를 10억으로 가입한 경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는 절반 이상이, 40대도 40% 이상이 대물배상 한도를 10억으로 가입했다.

이 연령대는 본인이 교통사고로 다치는 경우 보상 받을 수 있는 담보 역시, 자기신체사고 특약에 비해 한도가 더 높은 자동차상해에 가입한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의 경우 10명 중 6명 가량이 자동차 상해 특약 가입을 선택했다.

앞선 두 담보의 가입 현황을 살펴봤을 때 3-40대 고객들이 자동차보험 가입 시 사고에 대한 대비를 더욱 철저히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관계자는 "자동차상해를 가입하고 대물배상액 한도를 늘린다고 해도 보험료 차이는 그리 크지 않다"며 "꼭 필요한 순간 혹시 모를 경제적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입하는 보험인 만큼 합리적인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여유 있게 가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