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1131 1112021050968001131 03 0303004 economy 7.0.0-HOTFIX 111 서울경제 65406000 false true false true 1620534767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머스크 SNL 출연해 "도지코인 선물"...가격은 30% 폭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물 도지코인 아니길"..."그거 맞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암호화폐 도지코인의 강력한 지지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TV 쇼에 출연해 도지코인과 관련한 농담을 건넸다. 하지만 정작 도지코인은 24시간 전에 비해 30% 가까이 폭락했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도지코인 가격은 9일 한국시간 1시 30분 기준 0.51달러로 24시간 전에 비해 약 29% 떨어졌다.

머스크의 출연을 앞두고 도지코인이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머스크가 TV에 등장하자 폭락세를 그리고 있는 것이다.

머스크는 이날 NBC 방송의 인기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해 도지코인과 관련해 농담을 던졌다. 머스크의 어머니도 이 프로그램에 등장해 머스크에게 “어머니의 날에 선물을 받게 돼 정말 흥분된다”면서 “나는 그저 도지코인만 (선물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머스크는 “그거(도지코인) 맞다”고 받아쳤다.

앞서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머스크가 SNL에서 도지코인에 힘을 실어줄 발언을 할 것으로 기대해왔다. 머스크 자신이 이미 지난달 27일 "도지파더(Dogefather) SNL 5월 8일"이란 글을 트위터에 올리며 이런 기대에 불씨를 댕겼다.

다만 머스크는 지난 7일 암호화폐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는 트윗도 올렸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암호화폐는 유망하지만 조심해서 투자해야 한다"고 썼다.

지난 2월6일 촬영된 가십 방송 웹사이트인 TMZ와의 인터뷰 영상도 첨부했다. 인터뷰 영상에서 머스크는 "도지코인이 당초에 장난으로 시작된 것인데 아이러니컬하다. 이제는 진짜 화폐가 됐다"며 "도지코인이 암호화폐의 미래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암호화폐에 너무 많은 것을 걸지는 말라"고 덧붙였다. 암호화폐가 미래 화폐가 될 좋은 기회가 왔지만 현재로선 추측일 뿐이므로 필수 자금을 투자하는 건 현명하지 않다고도 지적했다.

미 당국에서도 암호화폐 투자 열기에 대한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게리 겐슬러 위원장은 비트코인 거래의 투기적 성격을 우려하면서 투자자 보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7일(현지시간)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을 가리켜 "투기적이고 드문 디지털 가치 저장수단"이라며 "매우 변동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변동성 때문에, 또는 일부 경우에는 다른 시장과의 연관성이 낮다는 이유로 그것을 거래하고 싶어하는 투자자들이 있다"면서 "우리는 더 큰 투자자 보호를 필요로 한다"고 밝혔다.

겐슬러 위원장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감독할 규제당국의 존재가 필요하다며 다수의 암호화폐가 실제 자산처럼 거래된다는 점에서 SEC의 소관 업무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인터뷰에서 그는 "유가증권에 대해서라면 SEC가 많은 권한을 갖고 있다"며 "수많은 가상토큰은 정말로 유가증권이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시장에 주력하는 벤처캐피털 업체 '디지털 커런시 그룹'의 CEO인 배리 실버트는 "여러분의 도지코인을 비트코인으로 전환할 때가 왔다"고 지적했다. 실버트는 암호화폐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인사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