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1223 0012021050968001223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35020000

홍준표, ‘초선 당대표론’ 김웅 비판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9일 ‘초선 당대표론’의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일찍 핀 꼿은 일찍 시든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의원이 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한 반발로도 해석된다.

홍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김 의원의 당 대표 도전에 대해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되는 분이 당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좀 무리가 아닌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더구나 출마 명분을 보니 어떤 초선의원은 정치 선배들을 험담이나 하고 외부인사들에 기대어 한번 떠 볼려고 하고 있는 것을 과연 당원들이 받아 들일수 있을까”라고 했다. 김 의원이 자신의 복당에 부정적 입장을 내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는 등의 행보를 한 것에 대한 비판 입장을 낸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위원장 역시 홍 의원과는 사이가 좋지 않았고, 복당에도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경향신문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 의원은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해야 나라의 재목으로 클 수 있다. 보다 못해 한마디 했다”고도 적었다.

김 의원은 앞서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 홍 의원 국민의힘 복당에 부정적 견해를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당원들이 별로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원들을 생각하고 당을 생각하는 그런 자세, 그리고 변화를 하겠다는 마음이 있어야 들어오실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