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1394 0242021050968001394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35751000

홍준표, 김웅 겨냥 "정치 선배들 험담이나 하고…당대표는 무리"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웅 의원을 향해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데일리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해야 나라의 재목으로 클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영국이나 유럽은 16세부터 정당에 가입하여 정치활동을 시작한다”면서 “40대 초반이 되면 이미 정치활동을 25년이나 한 경력이 되고 의회에도 보통 20대 중반에 진출하여 한국으로 치면 40대 초반에 그들은 다선, 중진 의원이 된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그런 실정도 모르고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되는 분이 당 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좀 무리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구나 출마 명분을 보니 어떤 초선의원은 정치 선배들을 험담이나 하고 외부인사들에 기대어 한번 떠 볼려고 하는 것을 과연 당원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지난 6개월 동안 지켜보다가 보다 못해 한마디 했다.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들고 더구나 온실 속에서 때가 아닌데도 억지로 핀 꽃은 밖으로 나오면 바로 시든다”고 일침을 날렸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복당에 반대하는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당원들이 (홍 의원의 복당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의 몇몇 리더가 흉금의 말을 막 하다가 선거를 망친 경우가 많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원을 생각하고 당을 생각하는 그런 자세와 변화하겠다는 마음이 있어야 들어올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여의도에서 그만한 실력을 가지고 계신 분은 별로 못 봤다. 당 대표가 되면 김 전 위원장을 반드시 모시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