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1863 0562021050968001863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37109000

김경율이 콕 집은 탁현민 SNS서 ‘의미심장’ 전망 “4년을 했더니 남은 1년은 더 어렵다”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 4주년 맞아 “오로지 현재만으로 평가받는 건 대단히 위험해”

세계일보

탁현민(사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지난 8일 “오로지 현재만으로 평가받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면서 “4년을 했더니 남은 1년은 더 어렵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밝혔다.

탁 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 4주년을 하루 앞둔 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느새 4년이 지났고, 이제 1년이 남았다. 지난 4년의 소회, 그 시간 동안 해왔던. 여러 일을 떠올리다가 그만뒀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탁 비서관은 “우리 정치는, 그리고 정치와 관계 맺은 모든 일은 과거나 미래로 평가받는 것이 아니라, 오직 현재로만 평가받게 된다”면서 “전에 있었던 업적도, 나중에 있을 어떤 과오도 현재 평가보다 중요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세계일보

탁현민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하지만 오로지 현재만으로 평가받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는 그는 “과거의 위업이 미래의 비난이 되기도 하고, 현실의 위기가 미래의 성취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당면한 오늘로만 평가받는다고 해서 오늘만을 위해 일할 수는 없다”라고 힘줘 말했다.

탁 비서관은 “한 그루의 나무를 심을 때 작은 묘목의 크기만을 바라보지 않고 언젠가 이 나무가 얼마나 더 크고 단단하게 자라날지 상상하며 내려온다. 우리 정치에 그런 미래에 대한 상상력이 더해졌으면 한다”면서 맹자의 ‘관해난수(觀海難水·바다를 본 사람은 함부로 물을 말하지 않는다)’라는 말을 소개했다.

세계일보

앞서 ‘조국 흑서’의 공동 저자인 김경율(사진)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회계사)는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며 탁 비서관을 언급했다.

그는 지난 7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이른바 정의·평등·공정 이런 것들이 집권 4년 동안 많이 희화화됐다”고 지적하며 “매몰차게 말씀을 드리면 탁현민 비서관의 어떤 소품 정도로 전락해버리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쏘아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