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1870 0182021050968001870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0537051000

"가계부채 시한폭탄"…대출금리 1%P 뛰면 이자부담 12조원 '눈덩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 대출규제와 시장금리 상승 여파에 신용대출 등 서민들 이용이 많은 금융상품 금리가 급등하는 가운데 대출금리가 1%포인트 뛰면 가계 이자부담이 12조원 급증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9일 한국은행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등 개인대출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이자는 11조 8000억원 증가한다.

늘어나는 이자 부담 가운데 절반 가량은 저소득층과 중산층에 집중됐다. 소득분위별 이자 증가액을 따져보면 소득 하위 20%인 1분위가 5000억원, 2분위는 1조 1000억원, 3분위 2조원, 4분위 3조원, 5분위 5조 2000억원이 늘어난다.

한은은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통계상 가계대출 총잔액(1630조원)을 지난해 소득분위별 금융부채 비중에 따라 나눠 관련 수치를 산출했다. 한은은 은행권 대출, 비은행권 모니터링 정보 등을 분석해 가계대출 72.2%가 변동금리 대출인 것으로 추산했다. 시장 금리 상승이 즉각적으로 반영되는 대출 비중이 그만큼 크다는 뜻이다.

금리 상승시 자영업자 이자 부담도 만만치 않다. 한은이 자체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추산한 결과 대출금리가 1%포인트 뛰면 자영업자 이자 부담은 5조 2000억원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올 들어 시장 금리가 급등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산시장 가격 급등에 '빚투'(빚 내서 투자) 현상이 팽배하자 금융당국이 대출을 옥죄며 신용대출 금리가 재차 급등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에 따르면 3월 예금은행 대출금리(신규취급액)는 전월 대비 0.03%포인트 오른 2.77%로 조사됐다. 대출 금리 가운데 특히 두드러진 것은 서민들이 많이 찾는 일반 신용대출이다. 신용대출 금리는 전월 대비 0.09%포인트 오른 3.7%로 지난해 2월 이후 1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뛰어올랐다. 가계 주택담보대출 금리(2.73%)도 한달 새 0.07%포인트가 올라 2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용대출 금리 급등 등 영향에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2.81%에서 2.88%로 0.07%포인트 올랐다. 은행권 대출 금리가 오르며 대출이 급한 실 수요자들 부담은 더 늘어날 수 밖에 없게 됐다.

반면 예금금리(0.86%·저축성 수신금리)는 전월 대비 0.01%포인트 오르는데 그쳤다. 예금금리는 찔끔 올랐는데 대출금리는 크게 오르며 대출금리와 예금금리 간 격차는 늘었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