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1988 0242021050968001988 07 0701001 culture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37437000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에 또 낙하산?…태권도계 “일방적 선임 안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일 바른태권도시민연합회 공식 성명서 내놔

태권도진흥재단 새 이사장 내정에 우려 표명

바태연 "도덕성과 업무능력 적합하지 않아"

이데일리

무주태권도원 홈페이지(캡처=무주태권도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무주태권도의 관리와 운영 등을 총괄하는 태권도진흥재단의 새 이사장 내정설에 태권도계가 우려를 표명했다.

8일 시민단체 바른태권도시민연합회(이하 바태연)은 공식 성명서를 통해“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직에 부적격 인사가 내정된 것으로 파악됐다”며 “내정자가 도덕성과 업무능력 면에서 재단 이사장에 적합하지 않아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태권도진흥재단은 지난해 9월 국무조정실 산하 공직 복무담당관의 특별감사를 비롯해 문체부 실지조사 등에 따른 후속조치로 지난 2월 이상욱 전 이사장이 해임된 뒤 두달이 넘도록 적임자를 찾지 못해 장용갑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장이 이사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최근에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태권도진흥재단의 새 이사장 선임을 위한 비공식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례상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은 주무 부처인 문체부가 이시장 후보군을 추려 청와대에 보고하고 인사검증 등을 거친 뒤 문체부 장관이 최종 임명한다. 하지만 하마평에 오른 인물이 정치권 연루설과 비전문가 내정설까지 나오자, 태권도계 안팎에서도 뒷말이 무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문가들은 공공기관 임원의 임명에 대한 정치적 논란을 방지하기 위해 임원 선임과정의 법령과 규정들을 체계적으로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 스포츠 기관의 한 원로 행정가는 “그간 태권도원 이사장은 직위에 걸맞은 직무능력이나 전문성과 관계없는 무자격자들이 임용되는 소위 낙하산 인사 임용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해서 발생해 왔다”며 “일방적인 인사 선임에 대한 제도를 개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공원(태권도원)의 조성 및 운영에 관한 사업을 비롯해 태권도 진흥을 위한 조사·연구 사업과 각종 지원 사업, 태권도원 시설 임대에 관한 사업, 태권도용품·콘텐츠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는 공공기관이다. 전북 무주 백운산 자락에 자리한 무주태권도원은 ‘국기 태권도’의 글로벌 메카로 불린다. 총사업비 2475억원을 들여 건립한 이후 매년 200억 이상의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관광요충지이기도 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