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2051 0562021050968002051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37604000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안젤리나 다닐로바 “1명은 집들이 선물만 줘”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방송인 안젤리나 다닐로바(맨 아래 사진)가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지난 4일 74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덴마크 출신 모델 겸 유튜브 크리에이터 Sissel(시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Huge Apartment Changes! it finally looks like a home’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시슬은 지인들과 집들이를 했고, 이 부분이 문제가 됐다.

시슬과 남자친구가 준비한 집들이 파티에 안젤리나 다닐로바가 방문한 뒤 이후 두 명의 친구가 더 방문해 5인이 함께 저녁을 먹는 모습이 포착된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로 정부는 거리 두기 2단계 지침을 내린 가운데 ‘5인 이상 사적 모임 집합금지’를 시행 중이다. 이를 어길 시 감염병 법률에 따라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도록 하고 있다.

이에 안젤리나 측은 9일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3일 유튜버 시슬의 집들이 파티에 참여한 것이 맞다. 그러나 참석자 중 한 명(시슬의 남자친구)은 선물만 주고 떠나 총 4명이 식사와 게임을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이 조심해야 할 코로나 감염증 시기에 5명이 사적 모임을 한 것처럼 편집이 되어 오해를 일으켰다. 유튜버 시슬에게 즉각 영상을 삭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현재 시슬의 채널에서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등 각종 예능에서 활약하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유튜브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