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2071 0562021050968002071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37703000

해수부 공무원노조 “박준영 후보자, 청렴한 리더… 임명 촉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양수산부공무원노동조합은 9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의 신속한 임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박 후보자가 해수부 전통 관료 출신이기 하지만 공무원 노조가 장관 후보자 임명 촉구 성명을 낸 것은 이례적이다. 부처 내부에서 박 후보자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판매가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낙마까지 이어지기에는 과도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노조는 이날 “후보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판매 논란으로 촉발된 후보자 자질 문제에 대해 국민여러분께 송구스런 마음”이라며 “고위공직자이자 장관후보자인 박 차관은 평소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올바른 삶을 살도록 잘 살펴야 하는 후보자로서의 책무를 소홀히 한 점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이 잘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노조는 “해수부를 이끌 장관 임명에 있어 중요한 후보자 개인의 자질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가 이슈에 묻혀 제대로 논의되고 평가받지 못하고 있는 점은 안타깝다”며 “박 후보자는 1991년 행정고시로 입사한 이래 비선호 부처인 해수부에서만 30년간 외길 인생을 걸으며 축적한 전문성을 지니고 해양과 수산을 아우르는 통합형 리더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1993년 인천지방해운항만청에서 어촌개발과 양식·어업 관련 업무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1997년부터 해수부에서 법무담당관, 어업교섭과장, 혁신인사기획관, 산업입지정책과장, 어촌양식정책관, 대변인, 기획조정실장 등을 두루 거쳤다. 특히 해수부 차관으로 해수부 직원 월북피격 사건,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상방류 결정 등 굵직한 현안을 챙겼다.

노조는 “사무관으로 시작해 해수부의 요직을 두루 거치며 차관까지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30년 동안 모은 재산이 약 2억원 정도밖에 없다는 사실은 후보자가 한눈팔지 않고 우직하고 성실하게 업무에만 전념했다는 평가와 청렴성을 엿볼 수 있다”면서 “해수부의 현안사항인 어업인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어촌뉴딜 300,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플라스틱으로부터의 안전한 수산먹거리 확보, 해운산업 재건 등과 같은 국민건강과 해양수산 종사자의 삶의 질과 관련된 현안사항 해결에 적합한 후보자인지를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