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2133 0902021050968002133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90 아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37867000

논란의 박준영 후보자…해양수산계 30년 전문가 임명에 무게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각 해양단체 "정쟁보다 후보자 능력의 객관적 평가 필요성" 언급

아주경제

답변하는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1.5.4 zjin@yna.co.kr/2021-05-04 16:07:22/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인의 도자기 밀수 및 탈세 의혹에 휘말린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해수부 내부와 각종 수산단체에서 지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여전히 비판의 시선도 있지만, 박 후보자가 걸어온 30년 해양수산 외길의 전문성을 높게 평가하는 분위기다.

인사청문회를 마친 여야는 지난 6일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논의를 미뤘다. 도자기 의혹에 관해 박 후보자는 당시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충분한 소명을 했지만, 야당은 의혹 해소가 부족하다는 입장을 보이며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불응했다.

다만 해양수산계의 입장은 조금 다르다. 박 후보자가 가진 전문성과 더불어 현재 시급한 현안인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한 대응을 위해서라도 임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7일 전국 어민들로 구성된 국내 수산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박 후보자가 부처 내에서도 수산업과 관련된 부서에서 업무를 수행한 것을 비롯해 부처 내부 출신으로 풍부한 경험과 빠른 업무파악 등 시급히 현안에 대처해 나갈 실무형 장관으로서 적임자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9일에는 해양수산부공무원노동조합도 나섰다. 해수부노조는 "이번에 촉발된 도자기 논란에 송구스러운 마음이 있지만, 장관의 신속한 임명으로 해수부의 현안 해결과 조직의 안정화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수부노조는 "후보자 개인의 자질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가 이슈에 묻혀 제대로 논의되고 평가받지 못하고 있는 점은 안타깝다"라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해수부 내부에서도 해양과 수산을 아우르는 통합형 리더로 평가받고 있다. 1991년 행정고시로 공직에 들어온 박 후보자는 해양수산부에서만 30년간 외길 인생을 걸으며 전문성을 쌓았다.

또 이번 도자기 논란에도 불구하고 해수부 내부에서는 박 후보자의 재산이 2억원에 불과해 오히려 청렴함의 증거라는 지적도 있다.

해수부노조는 "박 후보자가 논란을 딛고 조속히 임명돼 장점으로 평가되는 해양수산 전문성과 직원들 사이에 축적된 두터운 신망을 바탕으로 국민과 해양수산인에게 실질적인 혜택과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실용적인 정책과 조직안정화를 통해 글로벌 해양강국으로 발전하는 해양수산부를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박성준 기자 kinzi3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