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2166 0362021050968002166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37900000

외식비 22개월 만에 최대폭 상승... 회 6%·김밥4% 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계청 4월 소비자물가지수 분석
농수산물 등 원재료 가격 상승 영향
한국일보

지난 3월 서울시내 한 버거킹 매장 안 메뉴판에 가격표가 명시돼 있다. 버거킹은 3월부터 원자재 및 각종 제반 비용 상승으로 인해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1.2% 인상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외식 물가가 2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외식 물가 상승이 억눌렸던 기저효과에다 최근 농축수산물 등 비용 상승이 더해진 결과다.

9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4월 외식 물가지수는 113.02(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1.9% 올랐다. 2019년 6월(1.9%) 이후 1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가장 상승 폭이 큰 항목은 식당에서 판매하는 죽이었다. 쌀값 상승의 영향으로 1년 사이 7.6% 올랐다. 또 최근 대형 체인점 등에서 가격을 인상한 햄버거 물가가 6.1% 상승했고, 생선회 가격도 6.0%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밥 등 서민들이 즐겨 먹는 외식 메뉴도 물가 상승을 피하지 못했다. 김밥 가격지수는 전년 대비 4.4% 올라 2019년 11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짜장면도 3.2% 올랐으며 △짬뽕 3.2% △볶음밥 3.8% △떡볶이 2.8% △치킨 2.1% 등도 상승률이 2%를 웃돌았다.

전년 대비 가격이 저렴해진 외식 항목은 39개 중 3개에 불과했다. 그나마 하락 폭이 가장 큰 학교급식비(-100.0%)의 경우 정부가 추진하는 무상급식 정책의 결과로, 전반적인 물가 상황과 무관했다.

전반적인 외식 물가 상승은 농축수산물 등 원재료비, 임차료 등 운영비가 모두 올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달 농축수산물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3.1% 뛰었으며, 특히 농산물 가격 오름폭(17.9%)이 컸다.

여기에 지난해 코로나19로 외식 수요가 줄면서 음식점이 가격을 올리지 못한 기저효과도 있었다. 지난해 연간 외식 물가 상승률은 0.8%로 2017~2019년 평균(2.4%)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국제적으로 식자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국내 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달 120.9포인트(2014~2016년 평균=100)로 전월 대비 1.7% 올랐다. 11개월 연속 상승세로, 특히 전년 동월 대비 곡물은 26.0%, 유지류는 99.5%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제 곡물 위기 대응을 위해 관계부처, 업계 간 협력을 강화하고, 향후 국제 곡물 가격 추가 상승 등에 대응해 추가 대책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