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4962 0562021050968004962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46807000 related

허재 “예능 때문에 농구 감독 제의 거절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재가 예능 때문에 농구감독 제의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9일 SBS ‘티키타CAR’(티키타카)에 아들 허웅, 허훈과 함께 출연한 허재는 예능계에 떠도는 소문이던 ‘예능 때문에 농구 감독 제의를 거절했다’에 대해 “사실이다”라고 답했다.

허웅, 허훈 형제는 아버지의 이러한 예능 사랑에 “아버지가 예능을 시작하고 훨씬 젊어지셨다”며 “아버지가 계속 연예계에 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또 두 형제는 “어머니가 아버지에게 서장훈 반만 따라가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허재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허재는 “이래서 아들들이랑 방송 안 나오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허웅, 허훈 형제의 드라마 같은 농구 스토리와 허재의 반전 성격도 공개됐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