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5205 0292021050968005205 05 0507002 sports 7.0.0-HOTFIX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true 162054756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연패 탈출’ 김원형 감독 “추신수 호수비, 역전승의 신호탄 된 듯” [인천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조은정 기자] SSG 추신수. /cej@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역전승을 거뒀다.

SSG는 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서 4-1 역전승을 거두며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후 김원형 감독은 “(정) 수민이가 4⅔이닝 동안 안정적으로 막아주면서 제 몫을 해줬다. 이어 나온 불펜들, 특히 (최) 민준이가 2아웃 만루 위기 상황에 나가서 잘 막아주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줬다”고 칭찬했다.

이어 김 감독은 “6회 (추) 신수의 호수비가 역전승의 신호탄이 됐던 것 같다. (제이미) 로맥이 동점 홈런을, 그리고 (오) 태곤이가 도망가는 홈런을 치는 등 오늘 경기에서 결정적인 일을 해줬다”고 말했다.

4회까지 0-0으로 팽팽한 승부였다. 그러다 5회초 선발 정수민이 첫 타자 송우현과 박주홍에게 잇따라 볼넷을 내줬다. 이어 김수환에게 행운의 안타를 허용하고 만루 위기에 몰렸다. 박동원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용규를 2루수 앞 땅볼로 유도해 홈으로 뛰던 송우현을 잡았다.

무사 만루 위기에서 실점 없이 아웃카운트 두 개를 만들었다. 하지만 정수민은 김혜성에게 볼넷을 내주며 밀어내기로 1점을 뺏겼다. 이후 상황은 최민준이 구원 등판해 추가 실점 없이 5회를 정리했다.

SSG는 6회 들어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로 나선 제이미 로맥의 동점 솔로포와 최정, 정의윤의 안타가 나왔고 오태곤의 달아나는 2점 홈런으로 4-1로 뒤집었다.

6회 잡은 리드는 최민준에 이어 이태양, 김태훈, 서진용이 차례로 등판해 팀 승리를 지켰다. 김 감독은 “마지막으로 9이닝 동안 좋은 리드로 선발과 불펜 투수들을 이끌어준 (이) 재원이를 칭찬하고 싶다”고 전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