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5286 0182021050968005286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47834000

서울~속초 1시간…강원 '반나절 생활권'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철도 불모지' 강원도가 급변하고 있다. 춘천~속초 고속화철도 연내 착공을 시작으로 용문~홍천, 삼척~강릉 등 굵직한 철도 사업이 연이어 추진될 예정이어서 관내 교통 편의는 물론 타지에서의 접근성 또한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9일 강원도에 따르면 춘천~속초 고속화철도 사업이 지난해 3월 기본계획 고시 이후 일정대로 순항하고 있다. 이 사업은 춘천~화천~양구~인제~백담~속초를 잇는 93.74㎞ 고속철도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2조2840억원 규모며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총 8개 공구 가운데 6개 공구에 대한 노반 기본설계가 오는 6월 완료된다. 춘천 지하화 구간과 미시령 구간 턴키공구는 지난해 12월 업체 선정과 실시 설계에 착수한 상태며 6월께 주민설명회를 거쳐 12월 착공할 예정이다.

이 노선은 기존 경춘선과 연결되며 개통 시 서울에서 속초까지 약 1시간15분 내 도달할 수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개통한 강릉선 KTX까지 더해져 강원 동해안으로 관광객을 유입하는 효과는 극대화될 전망이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고성) 철도 사업도 총 9개 공구 가운데 4개 턴키공구가 지난 3월과 4월에 각각 입찰 공고를 내고 현장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시·종점 구간인 제 1·9공구는 설계는 물론 환경·재해영향평가 등 인허가를 11월까지 완료하고 12월 착공할 예정이다. 강릉~제진이 연결되면 향후 북측 철도를 통해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거쳐 유럽까지 가는 철길이 열릴 수도 있다. 강원도가 한반도를 넘어 유라시아 대륙을 잇는 철도망의 첫 관문이 되는 것이다.

서울 강남권과 원주를 40분 이내로 연결하는 여주~원주 철도(22㎞) 역시 상반기 중 기본 설계가 마무리된다. 당초 단선으로 추진됐으나 지난해 12월 복선화가 확정됐다. 완공 예정 시기는 2026년이다. 이 노선은 원주와 경기 남부 판교뿐만 아니라 수서~광주 철도와도 연결된다.

최근에는 강원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용문~홍천 광역철도와 삼척~강릉, 원주 연결선, 동해신항선 등 4개 철도 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됐다. 또 원주~춘천, 제천~삼척, 연천~월정리 철도 사업도 추가 검토 사업으로 반영됐다.

홍천~용문 간 철도는 현재 서울역에서 경기 양평군 용문까지 운행 중인 경의중앙선을 홍천읍까지 연장하는 강원도 숙원 사업이다. 수도권과 강원 내륙 중심축을 연결하는 철도망으로 연장 길이가 34.2㎞에 달한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면적이 가장 넓은 홍천군(1820㎢)은 철도 불모지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에 따라 지역민 교통 편의 증대와 함께 신규 관광 수요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릉~삼척 동해선 고속화 개량 사업(43㎞)도 강원 영동권 철도망을 크게 개선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이 노선은 2022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인 포항~삼척 철도 및 포항~동해 전철과 연결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사업이 완공되면 기존에 5시간14분 소요되던 포항~강릉 구간은 3시간42분가량 단축돼 1시간32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이 밖에 원주~만종 간 원주 연결선 연장은 6㎞에 불과하지만 중앙선과 강릉선을 잇는 강호축 연결의 핵심 노선으로 평가받고 있다. 동해 신공항선(3.6㎞) 역시 물류와 여객 수송의 다양성 차원에서 중요한 신규 사업이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2010년대 이후 개통된 경춘선 ITX와 강릉선 KTX를 시작으로 굵직한 철도 사업이 잇따라 진행되고 있다"며 "신규 사업인 용문~홍천과 삼척~강릉선 등이 정상적으로 2030년에 개통되면 강원도는 동북아시아 북방경제시대 대한민국의 전진기지이자 수도권의 배후 광역경제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