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028 0522021050968006028 03 0310001 economy 7.0.0-HOTFIX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50800000

[시승기] 벤츠 S400d 4MATIC, '혁신 거듭·명차 인정' 반세기 S클래스의 정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산=뉴스핌] 김기락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국내 출시한 7세대 S클래스는 혁신을 거듭한 이 시대 최고의 자동차다.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는 벤츠 철학은 이번 S클래스에서 정점을 찍었다.

7일 경기도 기흥 벤츠 트레이닝센터에서 만난 7세대 벤츠 S400d 4MATIC은 세계 최고이자, 벤츠 최고의 명성을 숨기지 않았다. 중후한 S클래스 디자인은 보다 젊어져 곳곳의 신기술을 빛나게 했다.

차 옆에 다가가니 도어 속에 플러시 도어핸들이 불쑥 튀어나왔다. 평소에는 도어 내에 있다가 운전자가 다가가거나 도어핸들 표면을 만지면 돌출되는 방식이다. 매끈한 옆모습을 완성시켜주는 핵심 요소다.

시승 당일 세차게 퍼붓는 황사비에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비를 피해 묵직한 도어를 닫으면 소나기 모습이 마치 그림처럼 느껴진다. 외부 소음을 얼마나 잘 차단했는지 단번에 확인되는 순간. 비가 오지 않았다면 적막감마저 들었을지 모르겠다.

직렬 6기통 3.0 엔진은 최고출력 330마력/3600~4200rpm, 최대토크 71.4kg·m/1200~3200rpm의 동력 성능을 갖춰 어느 속도에서도 충분한 힘을 바퀴까지 전달한다. 정숙하고 부드러운 발진 감각은 전혀 디젤 엔진 같지 않다.

독일의 속도 무제한 고속도로인 아우토반에서 다진 주행성능은 과연 독일 최고의 차라는 것을 새삼 느끼게 한다. 경부고속도로에서 올라 충남 아산으로 향했다. 꽉 막힌 길에서나, 뻥 뚫린 길 등 그 어떤 조건에서도 흔들림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1.05.07 people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기통 디젤 엔진 정도면 가솔린 엔진과 정숙성 면에서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또 가속 페달에 발만 올려도 디젤 엔진의 높은 최대토크 덕에 도심 주행을 더욱 편하게 할 수 있다. 이 급에서 성능 보다는 감성 품질이 더 중요하지만, 성능이 뒷받침돼야 감성 품질을 기대할 수 있다.

실내 디자인은 그야말로 압권이다. 5년 전 국내 선보인 E클래스(코드명 W213)의 64색 엠비언트 라이트는 이제 전 세계 고급차가 지향하는 방향점이 됐다. 색과 빛이 주는 인테리어 효과에 완성차 회사들은 저마다 따라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 7세대 S클래스는 색을 단일 또는 다중으로 선택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도어 등에 블랙 LED 패널을 심어 고급화를 극대화했다는 점이다. 특히 차의 편의 및 안전 기능과 연동해 지능적 요소까지 갖췄다. 또 한번 벤츠가 앞서나가는 것이다.

실제 주행 중 운전석 쪽으로 진입하는 차가 사각지대에 가려 안 보였으나 사각지대 경고와 함께 운전석 도어의 LED 패널 전체가 점등하며 사고를 예방했다. 디자인이 혁신을 통해 안전 효과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

안전 기능을 더한 화려한 인테리어의 정점은 센터페시아의 12.8인치 OLED 센트럴 디스플레이다. 마치 거실에 대형 TV를 켜놓은 듯하다. 내비게이션을 비롯한 각종 정보를 화면에 표현했다. 스마트폰을 쓸 수 있다면 누구나 조작할 수 있을 정도로 쉽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1.05.07 people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드명 W116으로 불리는 벤츠 1세대가 1972년 세상에 나왔으니 S클래스의 역사가 올해로 50년이다. 여전히 1억원대의 자동차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S클래스를 탈 수 있도록 모델을 다양화되고 있다.

더뉴 S클래스의 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 판매 가격은 ▲더뉴 S350d 1억4060만원 ▲더뉴 S400d 4MATIC 1억6060만원 ▲더뉴 S500 4MATIC 1억8860만원 ▲더뉴 S580 4MATIC 2억1860만원이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