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038 0362021050968006038 03 0304001 economy 7.0.0-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50860000

[시승기] 플래그십 세단의 새로운 교과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S 클래스는 더욱 대담하면서도 '브랜드의 가치'를 계승하는 존재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자동차 시장은 물론이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압도적 활약을 펼치고 있는 플래그십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가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새로운 세대를 맞이한 S 클래스는 차량의 체격과 디자인, 더욱 화려해진 디테일과 기술을 품은 실내 공간은 물론이고 플래그십 세단이 갖춰야 할 ‘여유’까지 고스란히 계승하며 다시 한 번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많은 기대 속에서 마주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는 어떤 가치와 매력을 제시할까?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승을 위해 준비된 더 뉴 S 400d 4MATIC는 말 그대로 넉넉한 체격, 여유를 제시한다.

실제 5,210mm에 이르는 긴 전장과 각각 1,955mm와 1,505mm의 전폭과 전고를 통해 여유롭고 대담한 존재감을 제시한다. 참고로 휠베이스는 3,106mm에 이르며 여유로운 공간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인다. 덧붙여 시승 차량은 디젤 엔진과 4MATIC 시스템, 그리고 다양한 요소들이 더해지며 2,185kg의 공차중량을 갖췄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긋함 속 드러나는 AMG 패키지

새로운 세대를 맞이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디자인은 이전의 디자인에 비해 조금 더 무덤덤한 모습을 제시한다. 차량의 전체적인 이미지가 한층 깔끔하고 단조롭게 다듬어진 탓이며, 이러한 디자인 변화는 S 클래스에게도 고스란히 부여되었다.

실제 시승을 위해 준비된 더 뉴 S 400d 4MATIC는 이전 세대의 S 클래스 대비 한층 단정하고 깔끔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대신 AMG 패키지의 적용으로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분명 이목을 끄기 부족함이 없었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면에서 가장 도드라지는 부분은 바로 새로운 패턴으로 다듬어진 프론트 그릴과 새롭게 개발된 디지털 라이트 헤드라이트라 할 수 있다. 기존의 S 클래스가 워낙 대담하고 화려한 이미지를 제공했던 것에 비해 다소 차분한 느낌이지만 체격에서 나오는 ‘존재감’은 유효하다.

참고로 더 뉴 S 400d 4MATIC에는 AMG 패키지가 적용되어 스포티한 감성이 돋보이는 바디킷이 더해져 차량이 가치, 그리고 도로 위에서의 존재감을 한층 드러낼 수 있다는 점은 ‘단순해진 디자인’의 위안거리라 할 수 있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측면에서는 깔끔하고 세련된 모습이다. 긴 보닛, 유려하게 그려진 차체 및 루프의 실루엣은 보는 이로 하여금 높은 만족감을 누리게 한다. 이와 함께 각 요소에도 깔끔한 디자인 기조가 고스란히 이어진다. 대신 AMG 패키지인 만큼 네 바퀴에는 19인치 AMG 스타일의 알로이 휠이 더해져 눈길을 끈다.

후면 디자인은 다시 한 번 최신의 브랜드 디자인 기조를 제시한다. 심심하지만 균형감이 강조된, 그리고 깔끔하게 다듬어진 차체와 삼각형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등이 눈길을 끈다. 대신 바디킷 양 끝에는 타원형의 머플러 팁을 각각 배치하여 플래그십 세단의 존재감, 성능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인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술로 빚어낸 플래그십 세단의 공간

최근 공개된 EQS가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를 가득 채운 하이퍼 스크린을 품으며 실내 공간 구성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탓에 더 뉴 S 400d 4MATIC의 실내 공간은 조금 심심하게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여느 브랜드의 차량들과 비교를 하더라도 압도적인 크기의 디스플레이 패널이 센터페시아를 덮고 있으며, 깔끔하면서도 균형감이 강조된 대시보드가 공간의 ‘안정감’ 등을 자아내며 ‘공간 가치’ 자체를 확실히 제시한다.

여기에 깔끔하면서도 독특한 스타일의 스티어링 휠과 각종 소재와 연출, 그리고 앰비언트 라이팅의 조화 등 매력적인 플래그십 세단의 가치를 누리기에 부족함이 없는 ‘종합 선물 세트’의 정체성을 제시한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센터페시아에 자리한 12.8인치 크기의 OLED 센트럴 디스플레이 패널은 우수한 해상도 및 밝기를 바탕으로 내비게이션과 라디오, 블루투스 연결 및 차량이 가진 각종 기능을 보다 명확히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덧붙여 터치 인터페이스를 통해 사용성 부분에서도 우수한 매력을 선사해 차량에 대한 별도의 적응 시간 없이 곧바로 원하는 기능을 찾고,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넓은 공간을 우아하게, 그리고 볼륨감 있게 채우는 사운드를 제공하기 위해 ‘부메스터’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복합적인 스피커 배치가 더해져 언제든 우수한 품질의 사운드를 누릴 수 있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넉넉한 체격을 갖고 있는 만큼 더 뉴 S 400d 4MATIC은 1열과 2열 모두 우수한 공간의 가치, 그리고 뛰어난 사용성의 매력을 제시한다. 실제 1열 도어를 열고 시트에 몸을 맡기면 제법 낮게 구성되었지만 넉넉한 레그룸과 헤드룸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이 자리한다. 여기에 섬세하게 다듬어진, 그리고 고급스럽게 표현된 시트가 자리해 체형을 가리지 않고 뛰어난 여유, 그리고 안락한 착좌감을 누릴 수 있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지는 2열 공간 역시 마찬가지, 워낙 긴 휠베이스 덕분에 2열 공간을 마주하는 순간 레그룸 및 헤드룸의 여유를 느낄 수 있었다. 게다가 2열 시트의 크기, 연출 등에 있어서도 ‘플래그십 세단’의 가치를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여기에 암레스트나 각종 버튼 및 다이얼, 그리고 릴렉션 시트 역시 가치를 높이는 부분이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더 뉴 S 400d 4MATIC는 적재 공간에서도 준수한 모습이다. 제원에 따르면 495L의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실제 트렁크 게이트를 들어 올렸을 때에도 깔끔하고 명료하게 다듬어진 공간을 확인할 수 있다. 덕분에 공간 활용성이 높으며, 2열 시트 중앙에는 스키 스루가 마련되어 있어 긴 짐을 적재하기에도 용이하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30마력의 디젤 심장을 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국내 시장에 네 종의 더 뉴 S 클래스를 선보였고, 더 뉴 S 400d 4MATIC는 디젤 라인업 중 상위 모델이라 할 수 있다.

보닛 아래에는 최고 출력 330마력과 71.4kg.m의 풍족한 토크를 제시하는 직렬 6기통 3.0L 디젤 엔진이 자리하며 9G-트로닉 자동 변속기, 그리고 4MATIC 시스템이 더해져 네 바퀴의 효율적이고 직접적인 배분을 자랑한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더 뉴 S 400d 4MATIC는 정지 상태에서 단 5.4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는 뛰어난 운동 성능은 물론이고 복합 기준 11.4km/L의 효율성을 갖췄다. 참고로 도심과 고속 연비는 각각 9.9km/L와 14.0km/L로 운동 성능과 효율성의 조화를 이뤄냈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 시승하는 구간은 기흥에 위치한 벤츠 트레이닝 센터에서 아산의 모나무르라는 곳을 왕복하는 코스다. 모나무르로 가는길에는 동승 체험을 그리고 모나무르에서 트레이닝 센터로 돌아오는 길에는 직접 운전을 하면서 뉴 S 400d 4MATIC의 주행 감각을 체크해봤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운전석에서의 첫 느낌은 미래 지향적이라고 생각한 것들이 현실이 되었다는 느낌이다. 커다란 디스플레이를 테슬라가 장착했을때 이질감이 느껴졌던 것들은 S 400d 에서는 굉장히 잘 녹아든 느낌이다. 어두운 톤의 우드그레인과 밝은 디스플레이는 실내에 적절한 콘트라스트를 만들어내며 육안으로도 조화롭게 느껴진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어레버는 전통의 방식을 따르고 있다. 벤츠만 타는 사람들은 전혀 이질감이 없지만 매번 다른 차량을 타야하는 직업 특성상 오른손을 한번 아래로 뻗었다가 기어레버가 없다는 것을 느끼고 스티어링휠 뒤로 손을 가져가게 된다.

개인적으로는 벤츠 타입 혹은 버튼 타입으로 기어 레버없이 깔끔한 스타일을 선호한다. 물론 스티어링휠에서 손을 뗄 필요가 없으니 조작도 간편하다는 장점도 존재한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승중에는 컴포트 모드와 다이나믹 모드를 번갈아 가면서 주행을 해봤다.

컴포트 모드에서도 운전석에서는 약간의 단단함이 느껴진다. 확실히 어릴적 생각하던 고급차는 부드럽고 구름위를 가는것 같은 그런 느낌과는 거리가 있다. 전반적으로 부드러우면서도 거친 노면이나 다리등의 이음새등을 지날때는 약간의 진동을 허용하며 노면 상태를 운전자에게 전해주는 느낌이 있다.

벤츠의 플래그십 세단이기 때문에 고속에서도 풍절음이나 노면의 변화에 따른 소음 발생 그리고 타이어가 노면을 타는 소리등은 굉장히 억제되어있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다이나믹 모드에서도 다르지 않으며 다이나믹 모드에서는 바운싱이 있는 구간에서 서스펜션이 늘어났다가 다시 줄어들 때 약간의 단단함이 더해진 느낌 그리고 엔진의 회전을 조금 더 과감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것 정도가 다른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좋은점: 전통으로부터 이어지는 확실한 믿음과 기술의 변화에 따른 혁신을 드디어 드러냈다.

아쉬운점: 7시리즈에 i-드라이브가 처음 선보였을때 처럼 배워야 할것이 많다.
한국일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400d 4MATIC 시승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흔히 하는말로 S클래스 신형은 차가 좋든말든 무조건 나오면 쌓아놓고 판다고 이야기한다. 이번에 나온 S클래스도 과연 그럴까? 라는 질문을 누군가가 한다면 당연하다는 말로 답하고 싶다.

대시보드와 인스트루먼트 패널에 다양한 혁신이 숨어있고 배움이 어려운 이들에게는 유튜브를 보면서 꽤나 오랜시간 공부를 해야 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세상은 변하고 있고 이번의 S클래스를 통해 배운다면 당분간은 배울일은 없을 것이다.

오랜 기간동안 확신과 믿음을 줬던 벤츠의 플래그십 세단의 지위는 아직도 굳건하다.

촬영협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박낙호 기자 buzz22c@daum.net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