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215 0042021050968006215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0551179000

민주 첫 출마선언, 대권 경쟁 시동...국민의힘, 당권 레이스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용진, 대선 출마 공식 선언…본격 경쟁 신호탄

'빅3' 이재명·이낙연·정세균, 조직망 가동

전당대회 앞둔 국민의힘…당권 경쟁 본격화

주호영, 내일 당 대표 선거 출마 선언

[앵커]
여권에서 박용진 의원이 첫 공식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본격적인 대권 경쟁에 시동이 걸렸습니다.

전당대회를 한 달여 앞둔 국민의힘에서는 대선 국면을 진두지휘할 당 대표 자리에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내일 출마선언을 하는 등 당권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본격적인 대권 경쟁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건 민주당 박용진 의원입니다.

박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 대권 주자를 통틀어 처음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계파에서 자유로운 '소장파'로 꼽히는 박 의원은 정치의 세대교체를 강조했습니다.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치의 세대교체를 선도하고 시대를 교체하는 젊은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국민께서는 너무나 간절하게 우리 정치에 변화가 생기기를 바라고 계십니다.]

오는 12일엔 양승조 충남지사가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고, 김두관, 이광재 의원도 출마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여권 '빅3'로 불리는 유력 대권 주자들은 조직망을 가동하며 '세 다지기'에 나섰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만여 명 규모의 전국단위 조직과 '이재명계' 국회의원 모임을 발족할 계획이고, 이낙연 전 대표는 자신의 정책 브랜드인 '신복지'를 내세운 포럼을 창립하며 지역 기반을 다지고 있습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자신을 지지하는 의원들의 모임에 합류해 정책 구상을 밝힌다는 계획입니다.

지지층을 공고히 하는 동시에, 본격적인 경선 국면에 들어가기 전 세를 최대한 넓히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국민의힘은 '당권 경쟁'에 열이 오르고 있습니다.

유력 주자로 꼽히는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내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선거 출사표를 던집니다.

주 전 원내대표는 YTN과의 통화에서 혁신과 통합으로 정권 교체를 이루겠다는 뜻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조해진·홍문표·윤영석 의원이 출마를 선언했고, 초선인 김웅 의원도 도전 의지를 밝힌 상황.

나경원 전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 원외 인사들도 당권 주자로 거론됩니다.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 가운데, 국민의힘 전당대회준비위원회도 경선 일정 등 구체적인 준비사항 점검에 돌입합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