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255 0022021050968006255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20551734000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정부 “국내에는 ‘숨은 사망자’ 거의 없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국내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사망했으나 방역당국에 집계되지 않아 드러나지 않은 사망자는 거의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통계청의 분석 자료도 그렇고, 다른 해외 연구도 보면 우리나라에서는 특별한 초과 사망률이 관찰되고 있지 않다”며 “과거로부터의 경향을 보이는 추세선의 사망률을 벗어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워싱턴대 의과대학 산하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미국, 영국, 일본 등 주요 국가의 코로나19 사망자가 해당 국가 통계치의 2∼10배 정도라고 분석한 자료를 내놓았다. 그러면서 IHME는 대부분의 국가가 병원에서 사망하거나 코로나19 확진 후 사망한 사례만을 사망자로 집계하고 있어 실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가 공식 통계보다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이러한 해외 사례와는 다르게 국내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초과 사망’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초과 사망이란 일정 기간 일반적으로 예상되는 수준을 넘어 발생하는 사망자 수를 뜻한다. 주요 외국의 경우 초과 사망 비율이 5∼15% 정도로 다양하게 높아진 현상이 나타났지만, 국내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손 반장은 “이런 점을 고려할 때 (IHME가 지적한) 분석 국가들처럼 숨겨져 있는 사망자가 우리나라에서는 그렇게 많지 않고, 아마 거의 없을 것이라는 게 현재까지의 판단”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숨겨진 사망자가 많다는 여러 국가를 보면 그 나라의 진단 역량이나 의료 역량을 벗어나는 대규모 유행을 경험한 국가”라면서 “그 과정에서 진단하지 못하고 치료에 실패하면서 숨겨진 사망이 발생할 수 있는 구조적 요인이 발현됐다”고 추정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이렇게 감당하기 어려운 대규모 유행을 경험한 적이 없다”면서 “진단 검사는 지금의 환자 발생 규모보다 몇 배에 달하는 수준으로 선제적으로 하고 있고, 사망자 역시 코로나19가 의심되면 진단(검사)이 허용돼 있다”고 부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