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546 0202021050968006546 06 0602001 entertain 7.0.0-RELEASE 20 스타투데이 56424609 false true false true 1620553069000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종합] '당나귀 귀' 김문정 감독, 코로나도 막지 못한 뮤지컬 사랑·열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석훈철 객원기자]

김문정 감독이 뮤지컬에 대한 애정과 열정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을 지휘하는 김문정 감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문정 감독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에 출연 중인 케이윌·이충주·김대호에게 식사를 대접했다. 김 감독은 "그동안 회식을 못했다. 소박하게 밥이나 먹고 싶어서"라며 "앞으로 식사 자리를 마련해볼까 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 감독은 그레이트 코멧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충주는 "감독님은 항상 드라마를 음악만큼 연구하신다"며 "대단하시다"고 김문정 감독을 극찬했다. 이를 들은 케이윌은 "충주 참 잘한다"며 "너는 대기업에 취직했으면 끝까지 올라갔다가 감옥 갔을 것 같아"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공연을 앞두고 배우들은 코로나 때문에 연습이 중단된 당시를 회상했다. 이정은 배우는 "알바를 닥치는 대로 했다"며 "카페 알바도 하고 배달 음식 포장하는 일도 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문정 감독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김문정 감독은 '그레이트 코멧'과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김 감독은 "코멧 같은 작품은 크게 와닿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엔 앙상블들이 연주를 하고 로빙 뮤지션들이 노래를 한다"며 "솔로 한 줄 없어도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뮤지컬을 빛내는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들이 더욱 빛났으면 하는 공연이다"고 했다.

한편 박술녀는 패션쇼를 위해 조권 섭외에 나섰다. 그는 "패션쇼에 선다고 하면 꽃신을 드리겠다"고 했다. 이에 조권은 박술녀의 섭외를 받아들였다. 박술녀는 "멋있게 보여지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섭외를 마친 박술녀는 트로트 신동 황승아를 맞이했다. 한복을 입은 황승아는 "연예인 중에서는 누가 선생님 한복을 입었어요?"라고 물었다. 박술녀는 "BTS가 입었다"며 "승아도 한복 많이 사랑해줘"라고 화답했다.

박술녀는 한복 패션쇼를 위해 막바지 준비를 진행했다. 패션쇼를 앞두고 그는 "우리나라 한복이 얼마나 화려하고 웅장한지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양치승 관장은 잡지 표지 모델 섭외를 위해 솔라를 찾아갔다. 양 관장은 "뉴페이스가 필요했다"며 "관리를 잘하고 저랑 맞는 분을 생각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양 관장은 "솔라 님 같은 분이 필요했다"고 운을 뗐다. 이를 들은 솔라는 "몸이 좋아야 하는데 준비가 필요하지 않을까"라며 주저했다. 이에 양 관장은 "90% 완성이 되어있다"며 "솔라는 세계적인 사람이다"고 칭찬했다.

솔라는 "회사에 운동 좋아하는 친구들도 헬스장에 가게 되면 할인 해주시는지"라고 역제안했다. 결국 양 관장은 "솔라 님만 승낙하신다면 다 오셔도 상관없다"고 솔라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에 솔라는 "고민해보겠다"고 답해 양 관장을 당황하게 했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 자아성찰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