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797 1212021050968006797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true 1620554757000

'文 특별연설' 앞두고 고민 깊은 여권…野 "대통령이 지명철회하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치부 최지원 기자와 조금 더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과거에는 어떤 비판이 있어도 청와대가 장관을 임명했던 것으로 기억을 하는데요, 오늘 당정청 회의에서 장관 임명 문제를 논의하는 게 생소합니다?

[기자]
네, 장관 인사는 후보를 지명하는 청와대와 자격을 검토하는 국회 간의 논의사항이라 정부 요인이 참석하는 당정청 회의의 주 의제는 아닙니다. 다만 조국 법무장관 임명 논란 때 고위당정청 관계자들이 이례적 조찬 모임까지 열었던 것처럼 이번 역시 그 정도의 중대 사안으로 인식되는 듯한 분위기입니다.

[앵커]
아무래도 재보궐 선거 참패 직후라 여론을 많이 의식하는 것 같죠?

[기자]
저희도 취재 전화를 많이 돌려봤는데, 청와대와 당 지도부 관계자 다수가 오히려 기자의 생각이 어떤지 물을 정도로 다각도의 의견 수렴을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송 대표도 지역을 돌며 민심 청취를 했다고 하고요. 다만 송 대표 측은 "임명권자는 결국 대통령이기 때문에 한 명을 콕 집어 지명철회를 요구하는 식은 아닐 것"이라고 했습니다.

[앵커]
콕 집지는 않을 거다, 내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 연설이 오전에 있는데, 이 일정이 결정에 변수가 될까요?

[기자]
대통령의 부담을 덜기 위해 오늘 밤이나 내일 오전 일찍 후보자의 자진 사퇴나 전격 지명 철회 발표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역대 단 한 번 문 대통령의 지명 철회가 있었을 때도, 김의겸 대변인의 흑석동 투기 논란과 4.3 재보궐 선거 등 주변 상황을 의식한 결단이었다는 말이 있었죠. 임기말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이 국정과제나 대통령의 구상보다 인사 실책이 더 부각되는 것도 청와대와 여당 모두 반기지 않을 겁니다.

[앵커]
이른바 '임·박·노' 후보 중에 현재로선 누가 가장 낙마 압박을 받는 겁니까?

[기자]
민주당은 특히 박준영, 임혜숙 두 후보자를 놓고 고민이 깊습니다. 임 후보자는 아파트 다운계약, 위장전입,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등 의혹과 논란이 많지만 보기 드문 여성 후보라는 점, 박 후보자는 '도자기 반입 논란'으로 민심을 건드렸지만, 본인이 아닌 부인 문제인데다 재산이 적은 점 등에서 각각 고민의 여지가 있다고 합니다.

[앵커]
야당은 3명 후보자 임명 여부로 김부겸 총리 후보자까지 판단하겠다는 입장이에요?

[기자]
네, 국민의힘은 세 후보자의 임명 강행시, 김부겸 총리 후보자도 반대하겠다며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일정을 보류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내일 문 대통령이 회견에서 공개적으로 지명 철회를 발표하라고 압박하고 있는데요. 임명을 강행하면 정부여당의 오만과 독선, 철회하면 무능한 인사 검증 시스템을 놓고 비판 공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최 기자, 잘 들었습니다

최지원 기자(on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