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853 0182021050968006853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55413000

‘집사부일체’ 양세형·이승기, 세안식 후 어색 “술김에 뽀뽀한 느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집사부일체’ 차은우, 김동현, 이승기, 양세형이 2인 1조 세안식을 진행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팀워크 트레이닝’ 달인 안정환이 팀워크를 전수했다.

이날 안정환은 멤버들에게 2인 1조 세안식을 제안했다. 안정환은 “승기랑 세형이, 은우랑 동현이 하면 좋을 것 같다”라며 팀을 만들었다.

매일경제

‘집사부일체’ 차은우, 김동현, 이승기, 양세형이 2인 1조 세안식을 진행했다. 사진=‘집사부일체’ 캡쳐


김동현은 “(차은우와의 팀이)좋았어요. 좋았는데 어.. 약간 나이 차이가 나니까. 아무래도 대화할 때 그럴 수 있는 것 같다”라고 속마음을 제작진에게 털어놓았다.

이어 차은우는 “저는 동현이 형이랑 하는 걸 많이 해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어색할 수 있지만 좋을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이후 2인 1조 세안식이 진행됐다. 양세형은 “되게 쑥스러운데 뭔가 가까워진 느낌이 있다. 잠깐 사이에. 특별한 사람이 된 것 같은 느낌”이라며 “술김에 뽀뽀한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