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862 1082021050968006862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55546000

안정환, '집사부일체' 팀워크 훈련...첫 세안식에 묘한 교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안정환이 '집사부일체'의 팀워크를 높이기 위한 훈련을 시작했다.

9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사부로 등장했다. 안정환은 제작진과 사전 미팅에 촬영장소, 소품, 카메라까지 직접 세팅하는 등 열의를 보였다. 특히 가장 먼저 팀워크 캠프 장소에 도착한 안정환은 곳곳을 둘러보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안정환이 설정한 첫 번째 팀워크 테스트는 '극한 상황 속 진심'이었다. 안정환은 "감독들이 선수를 볼 때 심리적인 판단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하면서도 "선수 시절 저는 굉장히 이기적인 사람이었다. 저도 이런 훈련으로 바뀐 것"이라고 이실직고 해 웃음을 안겼다.

곧이어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차은우 등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팀워크 캠프 장소에 도착했다. 네 사람은 가위바위보를 통해 먼저 들어갈 사람을 정하기로 했다. 이를 지켜보던 안정환은 "이기심이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네 사람은 특별한 선물이 든 상자가 기다리고 있는 실험실로 향했다. 실험실 문을 연 네 사람은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캄캄한 내부를 들여다 보고 "못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기는 가위바위보에서 졌던 차은우를 지목하며 먼저 들어가도록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들은 천천히 실험실 안으로 들어섰다. 그곳에서 박스를 발견한 네 사람은 박스에 손을 넣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김동현은 우는소리를 하며 손을 집어넣었다. 김동현이 두려워하자, 이승기는 "같이 넣자"고 한 뒤 김동현의 손을 푹 집어넣어 웃음을 안겼다. 결국 이승기가 박스 속 물건을 확인, 지렁이 젤리라는 것을 알아냈다.

멤버들에게 주어진 다음 미션은 '말하는대로 짝을 짓는 것'이었다. 어둠의 팀워크 실험실에 울려 퍼지는 '둥글게 둥글게' 노래는 공포를 심어주기에 충분했다. 이어 "원을 조금 더 키우겠다"는 목소리가 들리며 의문의 존재가 등장했다. 멤버들은 공포심에 비명을 질렀고, 더 이상의 테스트가 불가하다는 판단 아래 실험실의 불이 켜졌다.

이어 안정환이 등장했다. 안정환은 "집사부일체 팀워크가 좋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더라"며 "궁지에 몰렸을 때 동료를 지켜주고, 또 함께하는 모습을 보기 위해 실험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안정환은 "오늘 여러분들 하는 거 보니까 내일 하드한 팀워크 훈련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오늘 가실 분은 가셔도 된다"고 선언했다.

다음 날 아침, 안정환은 가장 먼저 세안식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세안식은 서로에게 세수를 시켜주는 것으로, 이승기와 양세형, 김동현과 차은우가 짝이 되었다. 이렇게 짝을 나눈 이유에 대해 안정환은 "그 짝끼리 안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네 사람은 서로에게 세수를 시켜주며 묘한 교감을 나눴고, 한층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