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863 0032021050968006863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3 연합뉴스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20555590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정부, 영국 '40세 미만 AZ백신 접종 제한'에 "조정 근거 확인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재 30세 이상에게만 접종…국내 상황 달라진 바 없어"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영국이 최근 아스트라제네카(AZ) 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령 제한을 추가로 강화한 것과 관련해 방역당국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9일 출입 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공지를 통해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령 제한 확대에 관해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는 혈전 발생 우려를 이유로 40세 미만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대신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JCVI는 앞서 지난달에 18∼29세 연령층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위험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된 혈전 발생의 위험보다 크지 않다며 이들 연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지 않도록 결정한 바 있는데 이보다 연령 제한을 더 강화한 것이다.

추진단은 "국내에서는 지난 4월 12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30세 이상에게 접종하기로 했는데 현 상황은 그때와 다름이 없다"며 "희귀 혈전증 보고 사례도 없고 확진자 발생 규모도 여전히 500∼600명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독일이 연령 제한을 없앴다는 보도도 있다"고 언급하면서 "영국이나 독일에서 자국 내 상황 변경을 반영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연령 제한을 조정했으리라 추측돼 현재 판단의 근거에 대해 알아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접종 연령을 재검토할 전문가 회의 등 향후 일정은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

추진단은 "과학적 근거의 변화, 국가별 정책의 변화 등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있고 이런 데이터가 축적되면 전문가 자문, 전문위원회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도 "아직 일정이 확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