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6871 0722021050968006871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0555360000

"월 급여 최대 2900만원"…김오수 후보자 '자문료'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오수 측 "정당한 급여…매일 출근해 업무처리했다"

[앵커]

앞서 전해드린 대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이달 말 열릴 예정입니다. 야당은 벌써부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는데, 이런 가운데 김 후보자가 법무부 차관에서 물러난 뒤 한 법무법인의 고문을 맡아 월 2,9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입니다.

김 후보자의 해명까지 포함해서, 박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는 지난해 4월 법무부 차관을 그만둔 뒤 같은 해 9월 한 법무법인의 고문 변호사가 되었습니다.

지난 3일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되기 직전까지 이곳에서 일했습니다.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매달 2900만 원.

지난해는 한 달에 1900만 원을 급여로 받았습니다.

때문에 일각에선 김 후보자가 유력 법무부 차관 출신으로 사실상 "전관예우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 후보자는 차관일 때부터 검찰총장, 공정거래위원장 물망에 오르기도 했고 퇴임후에는 감사위원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김 후보자 측은 "정상적인 계약에 따른 것"이라며 "형식상 고문으로 계약했지만 일반적인 고문과 달리 변호사로서 매일 출근해 업무를 처리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올해 들어 급여가 천만 원 오른 데 대해서는 "다른 로펌 급여와 비교해 너무 낮아 법인이 결정해 올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지영 기자 , 이학진, 정다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