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7558 0012021050968007558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61841000

일일 확진자, 400 ~ 700명대서 한 달째 오르락내리락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역당국 “확산 위험요인과 접종 등 억제력이 균형 상태”

정부 “하향성 횡보”…특별 방역점검주간 연장 안 하기로

가시적인 백신 효과가 나타나기 힘든 다음달까지가 고비

[경향신문]

경향신문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앞에 9일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권도현 기자 lightroad@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400~700명대를 오르내리며 급격히 늘지도 줄지도 않는 국면이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아직 낮은 백신 접종률, 지역사회 감염원 누적, 거리 두기 완화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집단발생, 변이 바이러스 지역사회 확산 등 위험 요인과 예방접종·방역조치와 같은 유행 억제 노력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셈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4명이라고 밝혔다. 전날(701명)보다 137명 줄었지만 주말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이 커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다만 국내 발생 일평균 확진자 수가 4월 중순 이후 조금씩 줄어드는 점은 긍정적이다. 지난 한 주(5월2~8일) 일일 평균 국내 발생 환자 수는 565.3명으로 전주(4월25일~5월1일) 597.1명보다 31.8명(5.4%) 줄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이날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전반적으로 하향성 횡보를 하는 양상”이라며 “특별 방역점검주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을 시작했는데도 확산세가 잡히지 않는 1차적 이유는 ‘미미한 접종률’에 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1차 접종 완료자는 누적 367만4682명이다. 인구 대비 접종률은 7.2%에 그친다.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50만1539명이다. 방대본은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는 역할을 하기에는 백신 접종률이 굉장히 낮은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지역사회에 누적된 ‘조용한 전파자’들도 걸림돌이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9일 0시까지 개인 간 접촉으로 인한 소규모 감염은 44.3%에 달한다. 전파력이 높다고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감염 사례도 다수 나오고 있다. 울산에서는 영국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이 60%를 넘어 자칫 ‘우세종’으로 자리 잡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온다. 지난 2월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완화되면서 다중이용시설 집단감염이 증가한 점, 봄철과 가정의달을 맞아 모임·행사가 늘어난 점도 위험을 키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려고 하는 힘과 억제하려는 방역적 노력이 균형을 이루면서 약간 늘었다 줄었다 하는 상황”이라며 “선제검사 등 방역 조치와 예방접종이 맞물리면서 유행이 크게 확산하는 걸 막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5~6월을 고비로 보고 있다. 정부 계획상 6월 말까지는 접종률이 눈에 띄게 오르지 않아 접종 효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기 힘들다. 접종자가 많아질수록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은 이상반응 신고가 늘어 접종률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방역당국이 기대하는 건 7월 이후 나타날 백신 효과다. 확진자 수나 위중증률, 치명률 등에서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접종률을 높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백신 접종의 이익을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한 정부 관계자도 “1차 면역 효과가 나타나면 이후 접종률에는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본다”며 “백신 접종 후 처음으로 공포에 맞설 데이터가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도현 기자 hyunee@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