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8045 0102021050968008045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71685000

차에 깔린 채 끌려가는 주유소 직원, 시민들이 달려가 구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 10여 명이 SUV 차량에 치여 깔린 직원을 구조하기 위해 차량을 밀어올리고 있다. 2021.5.9 해당 주유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유소에서 SUV 차량에 깔린 40대 여성을 발견한 시민들이 힘을 합쳐 차를 들어 올려 구조했다.

9일 낮 12시 40분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20대 운전자가 몰던 카니발 차량이 주유를 마치고 이동하던 중 주유소 직원인 40대 여성을 들이받았다. 이 직원은 운전자가 사고 뒤에도 계속 차를 움직이면서 차량 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에 낀 채 약 5m를 끌려갔다.

이를 목격한 다른 직원과 손님 10여명은 차를 멈추라고 소리치며 달려갔다. 이들은 차량을 들어 올려 여성을 끌어낸 뒤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빠른 구조로 여성은 크게 다치지 않았고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카니발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해 CCTV 등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음주 운전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주유소 관계자는 “사람들이 많이 도와줘서 다행히 빠르게 구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