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8288 0512021051068008288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73901000

"예능 좋아 감독 거절" 허재, 두 훈남 아들과 '티키타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티키타카' 허삼부자가 예능감을 뽐냈다.

9일 밤 방송된 SBS '티키타카'(티키타CAR)에는 '농구 대통령' 허재와 두 아들 허웅, 허훈이 출연했다.

이날 허재의 첫째 아들 허웅은 농구가족으로서 비교가 되지 않냐는 물음에 "외모적으로 훈이는 남성팬이 많고 나는 여성팬이 많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이에 허훈도 고개를 끄덕이며 "(형이) 2년 연속 팬투표 1위를 했고, 내가 압도적인 2위다"라며 "제가 더 인기가 많고 싶은데 인기로는 형에게 안 된다. 압도적인 2위다"라고 말했다.

외모에 대해 허웅은 "나는 너무 잘생긴 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전체적으로 조화로운 편이다"라고 했다. 허훈은 "형은 여성분들이 좋아할 스타일이고 나는 그냥 잘 생긴 편이다. 각자만의 매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허재는 "원래 소녀팬들은 내가 제일 원조다"라며 "이충희 형은 대중적인 인기고 소녀팬 사랑은 내가 많았다"라고 자부했다.

김구라는 허재가 감독 제의를 거절했다고 말했다. 허재는 맞다면서 "(예능을) 하다 보니까 동생들도 만나고 이야기도 나누고 너무 좋더라"며 "지금 예능이 좋고 즐겁게 웃기도 하고 젊어지는 것 같아서 슬쩍 (거절했다)"이라고 했다.

허웅은 "농구인들은 아버지가 농구에 들어오는 걸 원하는데, 아들로서 보면 감독을 할 때보다 지금이 훨씬 더 젊어보인다"라며 "아버지의 건강을 위해서 연예계에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허훈도 "아버지가 감독으로 오면 구설밖에 안 나온다. 마음 편하게 예능하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는 두 아들이 농구를 하는 걸 바라지 않았다고 했다. 허재는 "운동을 시키려고 했으면 초등학교 때부터 시켰을 거다"라며 "운동을 안 시키려고 소질이 없다고 하곤 했는데 결국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큰 아들이 초등학교 6학년 때 시작했고, 둘째는 형이 운동을 하니까 자기도 따라서 하다가 농구선수가 됐다"고 덧붙였다.

허삼부자에 이어 '찐친' 장현성 김진수 장항준이 '티키타카'에 탑승했다.

이들 셋이 만나 유튜브 콘텐츠를 찍는 날이 술을 마시는 날이라고. 술값을 누가 내냐는 물음에 장현성은 "20대에는 진수가 잘 됐고, 그 다음에는 내가 연극을 하면서 개런티(출연료)를 받아서 샀다. 그 뒤에 장항준이 터지면서 장항준이 산다"라고 답했다.

이에 MC들이 "장항준이 아니라 아내 (김은희)가 터진 거다"라고 하자, 장항준은 "어쨌든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게 얼마나 좋냐"라고 했다.

이어 "아내와 밥을 먹으면 내가 내는데, 아내 카드로 계산한다. 내가 계산하면 아내 휴대전화에 문자가 온다"라고 덧붙였다.

장항준은 '가족의 경제력 변화로 인한 갈등이 있는 경우도 있지 않냐'는 물음에 "(김은희는) 전혀 안 변했다. 사람에 대한 태도가 정말 좋다. 이 정도로 잘 됐는데도 안 변한 거 보면 앞으로도 그럴 일 없을 거다"라고 답했다.

김진수의 아내도 유명한 작사가 양재선이다. 이에 히트 작사가의 저작권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진수는 여전히 저작권료가 많이 들어온다고 했다.

장현성과 함께 육아예능에 출연했던 두 아들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장항준의 딸과도 또래라고. 아이들이 잘 될 가능성도 있지 않냐는 말에 장현성, 장항준도 마음에 들어했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