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8327 0562021051068008327 04 0401001 world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75745000

NASA, 중국 로켓잔해에 “기준 충족못해"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지난달 29일 중국이 우주정거장 건설 위해 발사한 로켓 창정-5B호.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 넬슨 미국 항공우주국(NASA) 국장은 8일(현지시간) 중국의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 일부가 인도양에 떨어진 것과 관련해 “중국이 책임감 있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넬슨 국장은 NASA 웹사이트에 게시한 성명에서 “우주여행 연구를 하는 국가들은 우주 물체의 재진입 시 지구의 사람과 재산에 관한 위험을 최소화하고 이런 운용에 관한 투명성을 최대화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이 그들의 우주 파편에 관해 책임감 있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면서 “중국과 모든 우주여행 연구 국가, 상업적 독립체들이 우주 활동의 안전과 안정성, 보안, 장기적 지속가능성을 보장하기 위해 우주에서 책임감 있고 투명하게 행동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지난 5일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리더십과 책임 있는 우주 행동을 촉진하고자 국제사회와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책임감을 강조하며 중국에 비판적 태도를 보였다.

창정-5B호는 중국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우주발사체로, 자국 우주 정거장인 톈궁(天宮)을 구축하기 위한 모듈을 운송했다. 발사체 무게는 800t이 넘는다.

외신들은 창정-5B호의 잔해 대부분이 중국 베이징 시간 9일 오전 대기권에 들어온 뒤 낙하하면서 녹아내렸지만, 일부는 몰디브 인근 인도양에 떨어졌다고 전했다. 추락한 잔해물은 이 발사체의 상단으로 무게 20t·길이 31m·직경 5m로 추정된다.

잔해의 대기권 낙하를 앞두고 지상의 민간에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 못한다는 우려와 함께 중국이 무책임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지만, 중국은 서방이 과장된 위협을 한다고 반박했다.

중국 관영 매체인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유인항천(항공우주) 발표를 인용해 이 로켓 잔해가 대기권 진입 과정에서 대부분 소멸했다면서 이는 일상적인 우주 개발 국가들이 겪는 일이라고 보도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