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8348 0042021051068008348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0576087000

與 "낙마냐, 사수냐" 막판까지 고심...문 대통령, 재송부 요청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부적격 판단'

野 "문 대통령이 직접 지명 철회 결단 내려야"

민주당 내 "결정적 하자 없다" vs "낙마 불가피"

김부겸·김오수 청문 절차에 영향…與 강행 부담

[앵커]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청문 절차 마감 시한이 오늘(10일)로 다가온 가운데, '낙마냐, 사수냐' 고심이 깊은 여당은 어제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까지 해법을 모색했습니다.

후보자 3명 모두에게 부적격 판정을 내린 국민의힘은 공세를 이어갔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청문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가능성도 나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인사청문 절차 마감 시한을 하루 앞둔 주말에도 여야는 입장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임혜숙, 박준영, 노형욱 후보자 3명 모두에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압박 공세를 높였습니다.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지명 철회 결단을 내리고, 개각 방향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부적격 인사로 판정받은 후보자들을 문재인 대통령이 기어코 임명한다면, 남은 1년도 불통과 독선, 오만의 길을 걷겠다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민주당 당내에서도 장관 후보자 3명과 관련해 결정적인 하자는 없단 입장과 일부 후보자의 낙마가 불가피하단 주장이 갈립니다.

우선 민주당은 여론을 살펴보며 야당 동의 없는 단독 채택은 최대한 지양하고 야당과 협의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표결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앞둔 만큼 야당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국회가 결국, 기한 안에 청문 보고서를 보내지 못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재송부를 요청해 '국회의 시간'을 더 벌어줄 가능성도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4주년을 맞아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 과정에서 장관 후보자들의 적격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고위당정청 협의회와 의원총회를 통해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입장을 정리한다는 계획입니다.

앞으로 풀어갈 청문 정국의 해법이 송영길 대표가 강조했던 '당 주도의 당청 관계'의 첫 시험대가 될 전망입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