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8744 0042021051068008744 02 0201001 society 7.0.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0589823000

[단독] 3분 사이 4억 털린 환전소..."잠금장치에 금고까지 뚫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헬멧 쓴 남성…3분 만에 묵직한 가방 메고 사라져

2일, 금고 속 4억 3천만 원 절도 신고 접수

출입문 잠금·보안장치, 금고까지 손쉽게 열어

경찰, CCTV 속 남성 신분과 행적 확인 중

[앵커]
서울의 한 사설 환전소에서 금고 안에 있던 4억 원이 불과 3분 사이 감쪽같이 사라지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출입문 잠금장치와 보안장치를 열고 금고 비밀번호까지 모두 아는 사람이 가져간 것으로 보이는데, CCTV에 수상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양동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일 오후 6시 25분쯤.

서울 명동에 있는 상가 건물로 한 남성이 들어섭니다.

헬멧을 쓰고 두꺼운 점퍼와 바지, 그리고 큰 가방을 둘러멘 채 상자 하나를 들었습니다.

3분 뒤, 남성이 다시 나가는 데 빈손입니다.

등에 멘 가방은 굉장히 묵직해 보입니다.

그런데 이튿날 오전, 이 건물 내 사설 환전소에서 금고에 넣어둔 현금 4억 3천만 원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 평상시에 보이지 않던 상자가 놓여 있었다. 테이블 위에. 그래서 확인해 보니까 현금 4억 3천 정도 사라진 걸로….]

환전소 출입문에는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잠금장치 외에 사설경비 업체에서 설치한 보안장치도 있었는데, 경보는 전혀 울리지 않았습니다.

이걸 모두 열었을 뿐 아니라 금고까지 손쉽게 연 것으로 추정됩니다.

출입 기록을 살펴봤습니다.

환전소 직원이 퇴근하면서 보안장치 잠금 설정을 한 시각은 오후 6시 20분.

그런데 5분 뒤, 누군가에 의해 이게 해제됐다가 3분 뒤 다시 잠금으로 바뀌었습니다.

영상 속 남성이 건물에 들어왔다 나간 시간대와 일치합니다.

사건이 일어난 환전소 건물입니다.

다른 업체들도 입주해 있어 누구나 통행이 자유로운 곳인데요. 건물 곳곳에 설치된 CCTV에 유력 용의자의 행적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환전소 입구 쪽 CCTV에는 헬멧을 쓴 남성이 환전소 문을 열고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거기 근무하는 사람들부터 시작해서 다 지금 전반적으로 조사하고 있어요. 지금 단계에서 누구를 딱 특정해서 누구라고 지금 이런 단계는 없어요. 이런 용의자는.]

경찰은 CCTV 속 남성의 신분을 확인하면서 행적을 좇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다른 사람과 공모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환전소 직원들과 건물 관리 관계자들을 상대로도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YTN 양동훈[yangdh0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