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9491 0112021051068009491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596781000

정경미 "이경애 조언에 윤형빈과 헤어질까 고민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임현정 기자]
머니투데이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정경미가 개그맨 윤형빈과 연애시절 이별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9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출연해 과거를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부부는 7년 만에 둘만의 오붓한 저녁식사에 나섰다. 이야기를 하던 중 정경미는 연애시절 윤형빈과 헤어질 마음이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경미는 "윤형빈이 '왕비호' 캐릭터로 잘나갔다. 우리는 아직 별 생각 없었는데,사람들은 우리 결혼이 계속 미뤄진다고 생각하는거다. '너 형빈이가 너한테 결혼하자는 얘기 안하지? 너 헤어져 그러다가' 이런 말을 어마어마하게 들었다"고 고백했다. 심지어는 '화장 좀 해라' '화장 안하는데 좋아하겠니' 라는 말까지도 들었다고 언급해 윤형빈을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정경미는 "사실은 나도 결혼을 하고 싶긴했다. 그런데 오빠도 결혼 이야기를 잘 안했다. 우리 엄마도 넌지시 물어봤었다"고 자신의 당시 마음을 밝혔다.

이에 윤형빈은 "나는 그 때 헤어진다는 게 아예 없었다. 당연히 결혼한다는 생각이었고 날짜가 중요한가 싶었다"며 깜짝 놀라는 모습이었다.

정경미는 "여자는 말로 확신을 얻고 싶어한다. 저 때 나이가 서른이 넘어갈 때 였다. 조를 수 없었다"고 말해 윤형빈을 씁쓸하게 했다.

그러다 정경미는 KBS2 '1대100' 출연 당시 개그우먼 이경애가 마치 그의 고민을 알고 있었다는 듯 조언을 건넸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하루 이틀이면 잊혀지니 사람들 시선 생각하지 말고 너 하고 싶은대로 헤어지고 싶으면 헤어지라'는 내용의 조언이었다.

정경미는 이 말에 "진짜 헤어질까 고민했다. 한 달만 고생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윤형빈은 "헤어질 생각이 있었냐. 그 생각을 했던 것 자체가 충격"이라고 했다.

임현정 기자 lhjbora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