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9492 0252021051068009492 04 0403001 world 7.0.0-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96872000

스페이스X, 내년 달탐사에 도지코인 결제수단으로 허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운영하고 있는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가상화폐 ‘도지코인’을 결제수단으로 허용하기로 했다고 CNBC 방송이 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지오메트릭에너지는 이날 ‘도지-1 달 탐사’라는 계획을 발표했다. 내년 1분기 중 진행하는 달 탐사 프로젝트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정육면체 모양의 위성을 실어서 달에 보내는 계획이다. 위성에는 센서와 카메라, 컴퓨터 시스템 등이 내장돼 있다.

톰 오치네로 스페이스X 상업비행 담당 부사장은 “도지-1 프로젝트는 가상화폐를 지구 궤도 이상으로 적용될 수 있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행성 간 상업거래의 토대를 정립할 것”이라며 “도지-1을 달로 보내려니 흥분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젝트가 재무적으로 얼마가 소요되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CNBC는 이번 프로젝트가 앞서 만우절인 4월 1일 “스페이스X는 도지코인을 문자 그대로 달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해당 발언을 이번 프로젝트의 사전 예고로 해석했다.

이번 스페이스X의 도지코인 달 탐사 계획은 앞서 머스크가 예능프로그램 ‘새터데이나이트라이브(SNL)’에 출연했다가 코인 가격이 하락한지 하루만에 나왔다. SNL 출연에서 머스크는 “(도지코인은) 사기다”라고 농담을 했다가 코인 가격이 개당 최대 0.7달러 선에서 30% 이상 급락한 0.5달러 선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현재는 0.57달러 선(코인데스크)까지 회복했다.

[이현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