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09516 0112021051068009516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97120000

"정민이 친구, 우리 아들 찾는 노력은 했어야"…父 답답한 심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정민씨 아버지 손씨가 한 시민으로부터 받은 그림을 공개했다./사진=손현씨 블로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22)의 아버지가 실종 당시 함께 있던 친구 A씨에 대해 "최소한 친구를 찾는 노력을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정민씨 아버지 손현씨(50)는 지난 9일 채널A '뉴스를 보다'에 출연해 "증거는 없고 정황만 있다 보니 여러가지 이상한 점이 많다"며 "'물에 들어간 건 맞지만 왜 들어갔는지 밝힐 수 없다'는 건 모두가 원하지 않는 결론일 것 같다. 의혹을 명확히 밝혀서 그 책임을 지게 하는 게 첫 번째"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아들을 불러내 술을 먹었다든지, (사건 당일 새벽) 3시 반에 전화해 데리고 갈 수 있는데 안 데리고 간 점, 휴대폰이 바뀌거나 찾으러 올 때도 전화를 하지 않은 점 등 가장 기본적인 의혹을 빼놓고 아무것도 없다고 한다"며 "최소한 우리 아들을 찾는 노력을 했어야 했는데 찾을 때까지 노력하지 않은 점이 이상하다"고 의문을 표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씨는 아들 정민씨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아빠의 등에 업혀 잠든 어린시절 정민씨부터 성인이 된 후 다정했던 모습까지 담겼다. 손씨는 아들에 대해 "어릴 때 안거나 업었을 때, 뺨끼리 부비댔을 때의 그 촉감이 참 좋았다"며 "성인이 돼서는 아빠를 이해하는 마음으로 안아줬다"고 회상했다.

손씨는 자기 일처럼 나서서 도와주고 있는 시민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정민이 찾는 현수막 붙일 때부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정민이를 빨리 찾을 수 있었다"며 "안 그랬으면 정민이는 아직 한강을 떠다닐지 모르는 상황이다. 정신을 바짝 차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도와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울 서초경찰서는 친구 A씨의 휴대전화 수색, 목격자 진술 확보, 한강공원 인근 CCTV 54대와 당시 출입 차량 133대의 블랙박스 확보 등의 방법으로 정민씨의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또 경찰은 당시 주변 목격자 7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서로 다른 목격자들이 현장 상황을 동일하게 진술한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손씨는 정민씨 실종 당시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 A씨의 아버지에게 신발을 보여달라고 했지만 "버렸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한다. 이에 경찰은 A씨 가족이 신발을 버리는 모습이 담긴 CCTV를 확보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고 A씨 아버지의 진술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손씨 시신의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