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0069 0112021051068010069 04 0401001 world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00533000

강풍에 부서진 중국 '유리다리'… 100m 위 발묶인 관광객 '아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머니투데이

중국 비암산에 위치한 유리다리가 거센 바람으로 부서지면서 한 남성이 100m 다리 위에 갇히는 사고가 벌어졌다. /사진=웨이보



중국 비암산에 위치한 유리다리가 거센 바람으로 부서지면서 한 남성이 100m 다리 위에 갇히는 사고가 벌어졌다.

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지난 7일 중국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용정 비암산의 유리다리 일부가 시속 144㎞의 강풍에 부서지면서 한 남성 관광객이 오도 가도 못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이 남성은 겁에 질린 채로 한동안 330피트(약 100m) 높이의 다리 위에 매달려 있어야 했다.

해당 남성이 다리 한 가운데에 갇힌 모습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를 통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은 "보기만 해도 무섭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찔한 현장이 담긴 이 게시물은 수백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 남성은 곧 소방대원과 경찰관 등에 의해 구조된 뒤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사고로 다리가 위치한 관광지가 잠시 폐쇄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홍효진 기자 jin855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