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0473 0112021051068010473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2150000

'윤형빈♥' 정경미, 47kg 몸짱 시절 선명한 복근 '감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정경미가 '몸짱'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 49회에서는 출산 후 다이어트에 도전하는 정경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경미는 남편 윤형빈과 함께 운동에 나섰다. 차를 타고 이동 중 정경미는 "옛날 나 몸짱 사진 있지?"라며 과거를 추억했다.

화면에는 정경미의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정경미는 당시 몸무게가 46.8㎏에서 47㎏였다고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패널들은 모두 "저게 경미야?" "멋쟁이였네"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에 윤형빈은 "거의 안젤리나 졸리였다"며 대신 자랑을 했다.

정경미는 "지금 20㎏는 쪘냐"고 묻는 윤형빈에게 "18㎏ 쪘다"고 답했다. 하지만 윤형빈은 눈치 없이 "여보 무슨 소리냐. 한 25㎏는 쪘겠구만. 원래 살을 빼기 전 진단을 정확히 해야 한다. 숫자는 전혀 괜찮다. 운동하는 사람은 숫자에 연연하면 안된다"며 잔소리를 늘어놨다.

이후 정경미 윤형빈 부부는 안소미 김우혁 부부와 만나 함께 운동을 했다.

이때 윤형빈은 안소미 김우혁에게 "(정경미가) 애가 나왔는데도 25㎏가 그대로 있다. 애를 낳았는데 주변에서 애 언제 낳냐 이런다"고 눈치 없이 떠들어 스튜디오에 있던 박미선 등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정경미는 과거 윤형빈과 헤어질 생각이 있었다고 고백해 윤형빈을 놀라게 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