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0555 0362021051068010555 02 0213005 society 7.0.0-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2400000

울산, 세계 150번째 국제철새도시 인증… 국내 17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태화강, 외황강, 회야호 등 ‘국제철새이동경로’
공해극복, 철새 개체 수 증가 등 부양능력 공인
한국일보

철새들의 보금자리 태화강국가정원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 태화강 철새 서식지가 ‘국제철새이동경로 네트워크 사이트(FNS)’에 등재됐다. 세계 철새 전문가, 국제기구로부터 울산의 철새 부양 능력과 생태적 가치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다. 국내 최대 공업도시 울산의 ‘생태도시 울산’ 계획도 탄력받게 됐다.

울산시는 환경부와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이 태화강, 외황강, 회야호, 선암호, 울산만 등 총 57.59㎢ 구역을 FNS에 등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등재는 국내 17번째로, 동해안으로 흐르는 하천습지와 인구 100만 이상 도심 하천에서 지정된 것은 처음이다. 세계에서도 150번째다.

더그 와킷슨 EAAFP 사무총장은 “공해를 극복한 이후 철새를 보호하려는 울산시와 시민들의 노력으로 매년 개체 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등재 이후 철새 부양 능력이 더 향상되고 안전한 서식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지난 2013년 등재신청을 내고 실패한 바 있다. 그러나 실패 경험을 바탕으로 삼호대숲 백로 개체 수 조사, 제8회 아시아 버드페어, 철새서식지 관리자 워크숍, 자연환경조사 등을 통해 유무형의 인프라를 확충하고, 대상지를 외황강, 회야호 등으로 넓혀 지난해 10월 15일 재도전했다. 같은 해 11월 EAAFP 사무총장 일행이 울산을 방문, 산업시설과 철새서식지 현장실사, 시장과의 면담 등을 통해 시의 철새 보호 의지를 확인했다.

철새 이동 경로 등재 기준은 람사르 습지 등록 기준을 준용한다. 매년 물새 2만 마리 이상을 정기적으로 부양하거나 전 세계 물새 개체 중 1% 이상을 부양해야 하며 세계적인 멸종 위기종을 상당수 부양해야 한다.

울산 태화강 철새서식지는 최근 3년간 평균 4만 마리 이상의 철새(2018년 5만 3,286마리, 2019년 4만 8,605마리, 2020년 2만 3,530마리)가 찾고 있으며, 흰죽지, 흰줄박이오리, 갈매기, 흰비오리, 민물가마우지 등 5종의 철새가 전 세계 개체 수의 1%를 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등재는 산업화와 인구밀집에 따른 오염을 극복하고, 다시 찾은 철새를 보호하기 위한 시의 노력을 세계가 인정해 준 결과"라고 말했다.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는 러시아의 극동지방과 미국의 알래스카로부터 동아시아, 동남아시아를 지나 호주와 뉴질랜드에 이르는 22개국을 지나는 경로로 210여개 종, 5,000만 마리가 넘는 이동성 물새들의 보금자리다. 국내에서는 이 경로에 이전까지 철원평야, 한강하구, 천수만, 순천만, 우포늪, 낙동강하구, 인천 송도갯벌 등 16개, 해외에 19개국, 149개가 등재돼 있었다.
한국일보

회야호의 원앙새 군무. 울산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