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22118 0352021051068022118 01 0102001 politics 6.3.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21775000

문 대통령, 문팬 향해 “문자메시지 예의 갖춰야…거칠면 역효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임 4주년 기자회견

“당내 토론 품격 있어야 중도층도 관심 가질 것”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치고 질문을 받기위해 기자를 지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저를 지지하는 지지자들이라면 예의를 갖추고 상대를 배려하고 보다 공감받고 지지할 수 있는 방식으로 문자메시지를 (작성)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문자 폭탄’ 공격에 대해 처음으로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대선을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오래 된 당내 분란 요인을 더는 방치해선 안 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에스엔에스(SNS) 시대에 문자메시지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정치하는 분들이 그런 문자에 대해 조금 더 여유 있는 마음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문자 폭탄을 정치적 의사표현 방식이라고 인정했지만 곧이어 “대면하지 않고 문자로 의사표시하는 것이기 때문에 상대 감정을 생각하면서 보다 설득력과 예의를 갖출 필요가 있다”며 지지자들 설득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특히 누군가 지지하기 위해서 문자를 보낸다고 하면 그 문자가 예의있고 설득력을 갖출때 지지를 넓힐 수 있다. 반대로 거칠고 무례하면 오히려 지지를 더 갉아먹는 효과가 생길 것”이라고 했다. 이른바 ‘문파’로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 공격이 대통령 자신의 지지율을 더 떨어뜨리는 역효과가 날 수 있다며 자제를 당부한 것이다. 4년 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뒤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을 “치열하게 경쟁하다보면 있을 수 있는 일들이다. 우리 경쟁을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같은 것”이라며 추어올리던 인식과는 확연히 달라졌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당내 열띤 토론이라 하더라도 토론이 서로 품격있게 이뤄질 때 외부에 중도파나 무당층들도 그 논쟁에 관심 갖고 귀를 기울일 텐데 만약에 서로 토론이 정이 떨어질 정도라면 오히려 등을 돌리게 만들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30%로 쪼그라든 상황에서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선 승리를 위해선 지지를 철회한 중도층 민심 회복이 중요하다는 상황 인식이 녹아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일 청와대에서 식사를 함께 한 송영길 새 대표로부터 이른바 ‘비문 후보’로서 전당대회 과정에서 겪은 고충을 듣고 “경선 과정에서의 일을 잊고 당을 하나로 이끌어달라”며 원팀을 강조한 메시지와도 맥이 같다. 당내 단합과 지지층 복원을 위해 강성 지지자들의 의사표현이 정제돼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셈이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코로나19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